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구럼비 발파 ‘초읽기’ 강정마을 ‘초긴장’시공사 지난 2일 경찰에 화약사용 허가 신청서 접수
해군기지사업단 “사전준비 모두 완료···허가 문제없다”
도내 야권·시민단체 강력 반발 “더 큰 재앙 부를 것”

[제주도민일보 이상민 기자] 해군기지 반대 상징인 ‘구럼비 바위’ 발파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시공업체는 경찰의 허가만을 기다리고 있고, 강정마을은 초 긴장 상태다. 본발파가 이뤄질 경우 마을주민을 비롯한 해군기지 반대단체들과 경찰들간의 물리적 충돌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발파 임박···해군기지사업단 “허가 자신”
제주해군기지사업단에 따르면 시공사인 대림산업은 지난 2일자로 서귀포경찰서에 ‘화약류 사용 및 양도양수 허가신청’을 접수했다. 발파신청에 대한 경찰의 민원처리기간은 토·일요일을 제외한 5일. 따라서 경찰은 늦어도 오는 8일까지는 발파 여부를 통보해야 한다. 그동안 구럼비 발파는 경찰의 허가가 떨어지지 않아 보류됐었다. 지난해 10월경 시공사측은 구럼비 시험 발파를 실시한 후, 본격적인 발파를 위해 경찰에 허가 신청을 2차례에 걸쳐 냈었다. 그러나 그해 12월 경찰은 자료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허가를 내주지 않았었다.

해군기지사업단은 경찰측에서 요구한 사항을 모두 이행했다며 이번에는 발파허가가 떨어질 것으로 보고있다. 일각에서는 경찰의 허가시점이 5일께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해군기지사업단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침사지 조성, 가배수로 설치 등 (발파와 관련한) 사전준비를 모두 다 마쳤기 때문에 경찰의 허가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만약 5일날 허가가 떨어지면 그 즉시 발파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발파작업 때 비가 오면 안되기 때문에 기상상황에 따라 본 발파시기는 유동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시공업체는 화약 설치를 위해 구럼비 바위에 4.5m 깊이의 구멍을 내는 작업을 진행중 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럼비 발파가 가시화되면서 경찰은 육지부 경찰병력을 투입해 반대행위에 대한 저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모강인 해양경찰청장은 지난 2일 제주해양경찰서를 방문한 자리에서 “제주해군기지 공사와 관련해 반대단체의 업무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것”을 지시, 정부의 강행방침에 발을 맞췄다.

△제주국회의원·범대위 “즉각 취소” 한 목소리
구럼비 발파를 위한 ‘화약류 사용 및 양도양수 허가신청’이 경찰에 접수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마을회와 범대위, 도내 야권은 강력 반발했다.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는 3일 긴급 논평을 내고 “해군은 결국 최악의 파국을 선택하려 하는가”라며 구럼비 폭파계획을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범대위는 “구럼비 바위는 강정마을의 상징이자, 제주의 상징”이라며 “해군이 파괴하려고 하는 것은 제주도민의 자존심이고, 제주도민의 정체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의 인내심을 더 이상 시험하지 말 것을 이 나라의 정권과 해군에게 마지막으로 경고한다”며 “구럼비 바위 폭파계획을 즉시 취소하고, 공사를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내 야권도 한 목소리를 냈다. 강창일, 김우남, 김재윤 민주통합당의원은 같은날 공동성명을 내고 “구럼비 바위 발파는 더 큰 재앙을 부를 것”이라며 “경찰은 절대로 발파허가를 승인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도가 얼마나 더 큰 아픔을 겪고, 강정마을에서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체포, 연행, 구속돼야 제주도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인가”라고 반문한 뒤 “경찰은 구럼비 바위 발파허가를 절대로 승인해서는 안되며 제주도의 의견을 원천적으로 배제하고 구럼비 바위를 폭파하는 일이 발생할 경우 더 큰 재앙이 기다리고 있음을 명심하라”라고 경고했다.

민주통합당 제주도당도 긴급성명을 통해 “어떤 이유로도 구럼비 발파는 용납할 수 없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제주도 당국 또한 아무리 국가사업이라 할지라도 스스로가 사실상 사업의 정당성이 훼손되었음을 공식적으로 밝힌 만큼, 공유수면 관리권자로서 최소한 구럼비 발파만큼은 중단시킬 수 잇는 모든 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상민  ghostden@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부술거면 너네 집이나 부셔라 2012-03-06 12:20:58

    네 동네 평화를 위해 네 집부터 깨부셔라. 종북이네 매국노네 몰아가면서 수십년 수백년 살아온 우리 동네, 우리 삶터 지키는게 왜 죄냐.   삭제

      답글 입력
    • 깨부셔라 2012-03-05 15:27:55

      7대경관도 좋지만 국가를 생각합시다. 김미화씨 대한민국 주민등록증 반납하세요   삭제

        답글 입력
      • 지켜랏 2012-03-05 09:34:19

        저럴라고 작년 세계 7대 경관에 헛돈 썼나? 안보도 중요하지만 정작 안보 보다는 미군기지 이전이 목적이다. 차라리 연평도에 지어서 중국, 북한 견제하는게 낫다.   삭제

          답글 입력
        • 부셔랏 2012-03-05 02:43:46

          부셔랏 남북휴전 상황에선 안보가 그무엇보다 우선이다 부셔랏 안보을 위해서라면 제주도 라도 부셔랏~~~~~~~~임진왜란 일제치욕이 왜 일어낫는가? 무식한 농민 무식한 정치인 때문에 일어난 치욕이다 역사을 잊어버리는민족이 곧 우리민족이다 같은일을 되풀이 하지말고 해군기지 건설 하랏 다부셔서라도 무식한 국민 무식한 정치인들로 인해 다시 는 치욕의역사을 되풀이 하지말자 무식한 코메디언 김미화 소설가인지 버러지룐 공지영 정치인 동영이인가 버러지 32 머리채 잡히고도 정신못차린 매국노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