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정부 강행 ‘해군기지 설명회’ 무산강정주민·평화활동가 행사장 진입… “돈으로 덮으려는 정부 의도” 강력 항의

▲ 25일 오후 2시 서귀포시 2청사 대강당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주해군기지 지역발전 정부 합동설명회가 찬반 주민간의 격렬한 대립속에 무산됐다.

[제주도민일보 김성진 기자] 국무총리실 주관 제주해군기지 지역발전계획 정부합동설명회가 결국 무산됐다.

총리실은 25일 오후 2시 서귀포시청 2청사 대강당에서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었지만, 강정마을 주민과 해군기지반대 평화활동가들이 설명회장에 진입해 정부의 일방적 행사 강행에 강력히 항의하고 나섰다.
결국 총리실은 설명회 시작도 하지 못한 채 이날 오후 2시15분께 설명회 종료를 알린 뒤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앞서 고권일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대책위원장과 강정마을 주민, 해군기지 반대 평화활동가 등 30여명은 설명회 예정시각 10분전 행사장을 찾아 총리실 관계자들에게 설명회 중단을 요구했다.
고 위원장은 “지금 이 설명회 강행은 강정마을 주민들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해군기지 문제를 돈으로 덮어버리겠다는 정부의 의도가 들어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그는 “최근 국감에서 밝혀진 제주해군기지 문제점에 대한 검증도 없이 발전계획에 대한 설명회를 갖는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면서 “해군기지 건설사업의 실질적 당사자인 강정주민들을 납득시킬 수 있는 설명회가 우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총리실의 김종문 과장은 “이 설명회는 주변지역 발전계획에 대해 제주도민과 지역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구하기 위한 자리”라며 “현재 강정주민들과도 대화를 위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고 있는 만큼 지역주민들을 무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국무총리실을 비롯해 행정안전부, 국방부, 농림수산식품부, 환경부, 보건복지부, 국토해양부, 교육과학기술부 등 8개 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김성진  ksj@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명분없는마을따라이천치 2012-10-26 14:22:56

    정치적목적을이루려는야당(민통.통진)을배후로 정치적활동을하지않는한 생계와마을지킴이,환경보전으로써의 마을시위면강정마을회의 명분을정확히해야한다고생각한다.해군기지에 입맛다스리고침흘리는인간들은공무원,경제인,지성인할것없이 전국각지에널렸다   삭제

      답글 입력
    • 무개념어거지완력마을 2012-10-26 14:16:57

      이시점에서강정마을회의님비현상(지역이기주의)과시위의이중성을본다.마을회는자신들의생업수단과환경을지키겠다는의도인가 지사와야당에서주는비자금받고정치적목적을띤인간나아가정권교체로줄잡겠다는어리석고바보천치같은의도인가이런걸줏대없이시위하고천치들이설친다고한다그럼용산과쌍용같이자폭을해봐라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