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현 남편이 검찰에 고소

고유정의 현 남편인 H씨(37)가 3달 전 숨진 자신의 아들과 관련해 검찰에 고소했다.

13일 제주지방검찰청에 따르면, 고유정과 재혼한 현 남편인 H씨가 고유정이 자신의 아들을 숨지게 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주지검에 제출했다.

고유정의 의붓아들인 H군은 지난 3월 2일 고유정이 거주하는 충북 청주의 집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H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아들이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자고 있어 아이가 어떻게 죽었는지 모르겠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H군은 고유정의 현재 남편인 H씨와 전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로, 제주에 있는 친할머니 집에서 지내다가 숨지기 이틀 전 청주로 왔다.

H군이 숨진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는 '질식사로 추정되고, 외상이나 장기 손상, 약물 및 독극물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소견이 나온 바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검찰,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범행동기 등 집중 수사 icon고유정, 붕대감은 오른손에 대한 증거보전 신청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12일 검찰 송치 icon고유정, 인천서 방진복 등 시신 훼손 도구 추가 구입 icon경찰, 고유정 "피해자 반수면상태서 범행" icon고유정 차량 이불 혈흔서 수면제 성분 '졸피뎀' 검출 icon고유정, 표백제 등 범행도구 마트에서 환불까지 icon고유정 살해 추정 시신 유해 국과수서 분석 icon'제주 전남편 살해' 피해자 추정 뼛조각 다량 발견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드러내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현장검증 안 한다 icon전 남편 살해 피해 유가족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icon'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말고 머리카락 공개 icon'전 남편 살해' 고 씨, 얼굴 등 신상공개 결정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30대女, 시신 유기장소 최소 3곳 icon제주서 전 남편 살인 30대 女 구속영장 발부 icon제주서 전남편 살해 혐의 30대 영장실질심사 출석 icon전 남편 살해 30대女 "시신 바다에 버렸다" 진술 icon제주서 전 남편 살해 30대 女, 구속영장 신청 icon제주에서 전 남편 살해 30대女...범행 시인 icon제주에서 전남편 살해 30대 女 긴급체포 icon고유정 전 남편 살해 시신 추정 뼛조각 '동물뼈' 판단 icon고유정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 소각장서 발견 icon고유정 전 남편 유가족 '고유정 친권상실' 소송 icon고유정 김포 아파트 쓰레기 배관 뼈 추정 물체 발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