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서 전남편 살해 혐의 30대 영장실질심사 출석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험의를 받고 있는 고모씨(36)가 4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구속전피의자심문)에 출석했다.

이날 제주동부경찰서에서 고씨는 범행 동기와 공범 유무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은채 호송차에 타고 제주지방법원으로 이동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완도행 여객선에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시신을 바다에 버렸다"는 고씨의 진술을 확보하고 해경과 함께 제주~완도 여객선 항로를 중심으로 수색활동을 펼치고 있다.

고씨는 범행 동기와 공범 유무 등 구체적 혐의에 대해서는 여전히 함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전 남편 살해 30대女 "시신 바다에 버렸다" 진술 icon제주에서 전 남편 살해 30대女...범행 시인 icon제주에서 전남편 살해 30대 女 긴급체포 icon제주서 전 남편 살인 30대 女 구속영장 발부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30대女, 시신 유기장소 최소 3곳 icon'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말고 머리카락 공개 icon전 남편 살해 피해 유가족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드러내 icon'제주 전남편 살해' 피해자 추정 뼛조각 다량 발견 icon고유정 살해 추정 시신 유해 국과수서 분석 icon고유정, 표백제 등 범행도구 마트에서 환불까지 icon고유정 차량 이불 혈흔서 '졸피뎀' 성분 검출 icon경찰, 前 남편 살해 고유정 "반수면상태에서 범행"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12일 검찰 송치 icon고유정, 붕대감은 오른손에 대한 증거보전 신청 icon"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현 남편이 검찰에 고소 icon고유정 전 남편 살해 시신 추정 뼛조각 '동물뼈' 판단 icon고유정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 소각장서 발견 icon고유정 전 남편 유가족 '고유정 친권상실' 소송 icon고유정 김포 아파트 쓰레기 배관 뼈 추정 물체 발견 icon검찰, '전남편 살해' 고유정 내달 1일 기소 예정 icon경찰, 쓰레기 매립장서 고유정 전 남편 시신 수색 icon경찰, 쓰레기 매립장서 뼈 추정 물체 30여 점 발견 icon'전 남편 살해' 고유정, 의미있는 행동 전 사진 찍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