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고유정 전 남편 유가족 '고유정 친권상실' 소송변호인측, "잔혹한 패륜 범죄를 저지른 이는 친권을 상실해야"

고유정에게 살해된 전 남편 강모씨(36)의 유가족들이 아들(6)의 친권을 찾아오기 위한 소송에 들어갔다.

피해자 유가족 측은 변호인을 통해 18일 오후 아들인 강모군에 대한 친권상실 및 후견인선임 청구를 제주지방법원에 접수했다.

현재 강군의 친권을 가지고 있는 고유정의 친권상실과 후견인 선임은 피해자의 친동생이다.

강군의 친권과 양육권은 2017년 두사람의 협의이혼 당시 전 남편과의 조정과정에서 친권과 양육권을 고유정이 모두 가져갔다.

이날 유가족과 변호인은 제주지방법원에 친권상실 및 후견인 선임 청구를 하며 "고유정 같이 잔혹한 패륜 범죄를 저지른 이는 친권을 상실시킬 필요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하며, "후견인으로 숨진 강씨의 친동생을 지목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고유정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 소각장서 발견 icon고유정 전 남편 살해 시신 추정 뼛조각 '동물뼈' 판단 icon"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현 남편이 검찰에 고소 icon검찰,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범행동기 등 집중 수사 icon고유정, 붕대감은 오른손에 대한 증거보전 신청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12일 검찰 송치 icon고유정, 인천서 방진복 등 시신 훼손 도구 추가 구입 icon경찰, 고유정 "피해자 반수면상태서 범행" icon고유정, 표백제 등 범행도구 마트에서 환불까지 icon고유정 살해 추정 시신 유해 국과수서 분석 icon'제주 전남편 살해' 피해자 추정 뼛조각 다량 발견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드러내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현장검증 안 한다 icon전 남편 살해 피해 유가족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icon'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말고 머리카락 공개 icon'전 남편 살해' 고 씨, 얼굴 등 신상공개 결정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30대女, 시신 유기장소 최소 3곳 icon제주서 전 남편 살인 30대 女 구속영장 발부 icon제주서 전남편 살해 혐의 30대 영장실질심사 출석 icon전 남편 살해 30대女 "시신 바다에 버렸다" 진술 icon제주서 전 남편 살해 30대 女, 구속영장 신청 icon제주에서 전 남편 살해 30대女...범행 시인 icon제주에서 전남편 살해 30대 女 긴급체포 icon고유정 김포 아파트 쓰레기 배관 뼈 추정 물체 발견 icon검찰, '전남편 살해' 고유정 내달 1일 기소 예정 icon경찰, 쓰레기 매립장서 고유정 전 남편 시신 수색 icon경찰, 쓰레기 매립장서 뼈 추정 물체 30여 점 발견 icon'전 남편 살해' 고유정, 의미있는 행동 전 사진 찍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