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고유정 김포 아파트 쓰레기 배관 뼈 추정 물체 발견뼈 추정 물체 A4용지 상자 반 박스 가량 확보...국과수 DNA 감정 의뢰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경기도 김포시 아파트 쓰레기 배관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고유정 아버지 소유의 경기도 김포시 아파트 쓰레기 분류함 배관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수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DNA) 감정을 의뢰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5시 30분께 해당 아파트 쓰레기 배관 1㎞ 가량을 청소해 나온 쓰레기를 분류해 뼈로 추정되는 물체 A4용지 상자 반 박스 가량을 확보했다.

해당 아파트는 쓰레기 분류함과 집하장이 배관으로 연결돼 있어 분류함에 버린 쓰레기가 집하장으로 흘러가고, 이곳에서 차량에 선적해 소각장으로 이동하는 구조이다.

경찰은 발견된 물체가 고유정이 살해한 전 남편 강모씨(36)의 뼈일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근거는 없지만,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어 확보한 물체를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앞서 고유정이 지난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한 후 펜션에서 1차 시신을 훼손하고, 시신 일부를 자신의 차량으로 김포시 아파트로 옮긴 후 2차로 훼손해 종량제봉투에 담아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일 인천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강씨의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수거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으나 '불상의 동물 뼈로 판단된다'는 회신을 받았다.

또한, 15일에는 김포시 마산동 소재 한 쓰레기소각장에서 A씨의 뼈로 추정되는 물체 40여 점을 발견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고유정 전 남편 유가족 '고유정 친권상실' 소송 icon고유정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 소각장서 발견 icon고유정 전 남편 살해 시신 추정 뼛조각 '동물뼈' 판단 icon"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현 남편이 검찰에 고소 icon검찰,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범행동기 등 집중 수사 icon고유정, 붕대감은 오른손에 대한 증거보전 신청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12일 검찰 송치 icon고유정, 인천서 방진복 등 시신 훼손 도구 추가 구입 icon경찰, 고유정 "피해자 반수면상태서 범행" icon고유정 차량 이불 혈흔서 수면제 성분 '졸피뎀' 검출 icon고유정, 표백제 등 범행도구 마트에서 환불까지 icon고유정 살해 추정 시신 유해 국과수서 분석 icon'제주 전남편 살해' 피해자 추정 뼛조각 다량 발견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드러내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현장검증 안 한다 icon전 남편 살해 피해 유가족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icon'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말고 머리카락 공개 icon'전 남편 살해' 고 씨, 얼굴 등 신상공개 결정 icon제주 전 남편 살해 30대女, 시신 유기장소 최소 3곳 icon제주서 전 남편 살인 30대 女 구속영장 발부 icon제주서 전남편 살해 혐의 30대 영장실질심사 출석 icon전 남편 살해 30대女 "시신 바다에 버렸다" 진술 icon제주서 전 남편 살해 30대 女, 구속영장 신청 icon제주에서 전 남편 살해 30대女...범행 시인 icon제주에서 전남편 살해 30대 女 긴급체포 icon검찰, '전남편 살해' 고유정 내달 1일 기소 예정 icon경찰, 쓰레기 매립장서 고유정 전 남편 시신 수색 icon경찰, 쓰레기 매립장서 뼈 추정 물체 30여 점 발견 icon'전 남편 살해' 고유정, 의미있는 행동 전 사진 찍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알암수과 특성화고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