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전 남편 살해 피해 유가족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피해자 유족, 7일 청와대 게시판에 '사형 청원' 글 게시

제주에서 발생한 전 남편 살해 피해자의 유가족들이 구속된 고유정(37.女)에 사형을 내려달라며 국민청원했다.

피해자의 동생인 A씨는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불쌍한 우리 형님을 찾아주시고, 살인범 고유정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게시했다.

A씨는 청원 글에서 "형님의 결혼 생활은 지옥과 같은 고통의 나날이었고, 아들 걱정에 수차례 망설이다 힘겹게 이혼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씨는 "형님이 이혼 후 아들을 보지 못함에도 대학원 연구수당과 아르바이트를 하며 양육비를 보내는 성실한 아버지였다"며 "어린이날과 아들의 생일이면 아이의 외가로 선물을 준비해 보냈다"고 밝혔다.

반면 "재혼한 고유정은 아들을 보여주지도, 키우지도 않았고, 양육비를 더 올려 달라는 요구까지 했다"며 "아들은 제주 외가에 있으나 자신이 청주에서 키운다고 가사법정 재판에서도 뻔뻔히 거짓말을 했습니다"고 강조했다.

유족들은 "그리워하던 아들을 만나러 가는 길에서, 이제는 영원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게 됐다"며 "아들을 만나러 가는 설렘이 유족들의 절규와 통곡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유족들은 "아들을 그리워하는 것이 도대체 무슨 죄이기에 시신조차 낱낱이 훼손되어 아직까지 찾지 못한단 말인가"라면서 성토했다.

그러면서 "인간으로서 한 생명을 그토록 처참하게 살해하는 그녀에게 엄벌을 내리지 않는다면 이 사회는 인명경시 풍조가 만연할 것"이라며 "고유정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내려 대한민국 법의 준엄함을 보여달라"며 호소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