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날씨
태풍 솔릭 제주산지 400mm이상 물폭탄해안가 시간당 30mm, 산지는 50mm...제주 전지역 강풍 예고

제19호 태풍 '솔리'영향으로 제주지역은 22일 차차 흐려져 산지는 오전부터 비가 내리고 오후에는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강수량은 22일오전부터 23일까지 100~250mm로 산지에는 400mm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태풍 솔릭의 제주도 접근으로 오늘 오후부터 내일 사이는 태풍에 동반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해안에는 시간당 30mm 이상, 산지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400mm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곘다.

태풍이 제주도 서쪽해상으로 북상함에 따라 태풍의 위험반원에 들어 해안지역은 최대순간 풍속 20~30m/s(72~108km/h) 내외, 산지는 40m/s(144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옥외시설물이나, 가로수, 전신주 붕괴 등이 우려된다.

내일까지 북상하는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의 영향으로 해일에 의한 해수범람이 우려되니, 해안가 안전사고와 저지대 침수 등에 유의하기 바라며,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행락객들도 매우 높은 파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9시를 기해 제주도남쪽 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 제주도에는 강풍주의보, 제주도앞바다, 남해서부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다.

태풍 솔릭.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