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태풍 솔릭에 대정읍 양식장 '와르르'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 좌측 해상을 관통하며 곳곳에 생채기를 내고 있는 가운데 대정읍 소재 넙치 양식장이 주저앉으며 피해가 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서귀포시 등에 따르면 대정 노을해안로 소재 S수산 넙치 양식하우스 중 600여㎡가 강풍에 주저앉았다.

약 188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추정되며, 재해보험은 가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