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제주 영향 초긴장21일, 22일 사이 고비...중형급 강한 세력 유지 북진중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에도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를 거쳐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여 만반의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22일 오전 9시 일본 가고시마 서남서쪽 약280km 부근 해상을 거쳐 23일 오전 9시 여수 북북동쪽을 거쳐 중국쪽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태풍 솔릭이 제주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20호 태풍 시마론도 일본 본토를 향해 진격중이다. 18일 오후 9시 발생한 태풍은 23일 오전 3시 일본 오사카 남남동쪽 약 780km부근 해상까지 북상하겠다. 태풍 시마론은 중심기압이 970핵토파스칼(hPa) 규모로 최대풍속 초속 35m를 보이겠다. 태풍 강풍반경은 300km이상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는 만큼 기상정보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 해상에는 지속적으로 동풍류의 바람이 강하게 유입되면서 20일 밤부터 제주도남쪽먼바다 물결이 높아지기 시작하겠으며, 모레는 제주도앞바다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야 겠다.

제주도남쪽과 동쪽해안을 중심으로 당분간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행락객들도 높은 파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