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대한항공 제주공항 23일 항공편 모두 결항제주 출도착 항공편 등 총 95편, 국제선 5편도 운항 안해
대한항공.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를 비롯해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대한항공이 23일 제주국제공항을 오가는 모든 비행기를 결항 조치했다.

대한항공은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태풍 솔릭과 시마론 접근에 따라 제주 출∙도착 항공편을 포함해 총 95편을 결항 조치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날 제주-김포, 제주-대구 등 총 91편, 김포-울산, 울산-김포 등 총 4편, 국제선은 제주-베이징, 제주-나리타 등 총 5편이 결항됐다.

대한항공은 24일 오전 8시 제주 출발편까지 총 3편, 국제선 나리타-제주 1편을 결항 조치했다.

한편 22일 로스앤젤레스, 라스베가스 출발편은 4시간, 23일 뉴욕, 샌프란시스코 출발편은 3시간 지연 출발 예정이다.

대한항공 쪽은 “제19호, 20호 태풍 ‘솔릭’과 ‘시마론’ 접근에 대비해 전사적인 비상대응체제를 구축, 비정상운항 대응팀을 운영하는 등 고객 안전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태풍으로 인한 취소편에 대해서는 예약변경 및 환불수수료를 면제하고 있으니 해당 공항 항공편 이용 고객께서는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