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태풍 솔릭, 시마론 줄줄이 한반도...폭염 씻기나19호 태풍 솔릭 제주 영향 촉각...20일 밤부터 제주남쪽먼바다 물결 높아져
태풍 솔릭 이동 경로.

연일 30도를 웃도는 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태풍 솔릭과 시마론이 한반도를 향해 진격중이다.

우선 제19호 태풍 솔릭은 19일 오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1160km해상 부근에서 북동쪽으로 이동중이다. 이 태풍은 22일 오전 3시 가고시마 남동쪽 약 140km 해상까지 올라온 뒤 23일 오전 3시에는 부산 남남동쪽 약 150km부근 해상을 지나 울동도 남동쪽까지 북상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한다.

이 태풍은 23일 오전 3시까지 중형급 규모로 강한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며 반경 330km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제주지역에도 일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태풍 시설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겠다. 기상청은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는 만큼 기상정보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20호 태풍 시마론 이동경로.

제20호 태풍 시마론도 일본 본토를 향해 진격중이다. 18일 오후 9시 발생한 태풍은 23일 오전 3시 일본 오사카 남남동쪽 약 780km부근 해상까지 북상하겠다. 태풍 시마론은 중심기압이 970핵토파스칼(hPa) 규모로 최대풍속 초속 35m를 보이겠다. 태풍 강풍반경은 300km이상을 보이겠다.

한편 제주 해상에는 지속적으로 동풍류의 바람이 강하게 유입되면서 20일 밤부터 제주도남쪽먼바다 물결이 높아지기 시작하겠으며, 모레는 제주도앞바다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야 겠다.

제주도남쪽과 동쪽해안을 중심으로 당분간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행락객들도 높은 파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