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故 김유나 양 사람들에게 희망 주고 주님 곁으로”
6일, 故 김유나 양 장례미사 천주교 노형성당서 봉헌 돼
6일 오전 10시 천주교 노형성당에서 전 세계 27명에게 새로운 삶을 남겨주고 하느님의 품으로 떠난 고 김유나 양의 장례식이 봉헌됐다.고 김유나 양의 장례식은 노형성당의 김영태 주임신부 이하 9명이 장례미사를 집전하고 부모님을 포함한 유가족들과 김 양의 친구, 등 500여명이 애도와 슬픔을 나눴다.이날 장례미사를 집전했던 김영태 신...
여백
북, 미사일 발사…제주 서남방 해상서 소실된 듯
국토부·해수부, "현재까지 항공기, 선박 피해 없다"…한미일 '규탄'
북한이 예고한 대로 7일 오전 9시 31분쯤(한국시각) 평안북도 철산국 동창리에서 남쪽 방향으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 미미사일 1단 추진체는 9시 32분에 분리됐으며, 제주도 서남방 해상에서 소실된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은 오전 9시36분께 페어링 분리에 성공하고 레이더에서 사라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백
제주도도교육청-영전강 2차 교섭 ‘결렬’
8시간 대화했으나 입장차만 확인...설 이후 교섭 재개 여부 결정
제주 영전강 문제를 둘러싸고 제주도교육청과 민주노총 제주본부, 전국공무직본부 제주지부 영전강분과가 장시간 교섭을 벌였으나 결국 결렬됐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민주노총, 영전강분과는 영어회화전문강사 관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제인 5일 오후 6시부터 본청 1층 고객지원실에서 교섭을 벌였다.
제주 영어회화전문강사 문제, 파국맞나?
여백
제주시내 한복판 주택서 큰 불
조립식 주택 1동 전체 불에타
6일 오후 6시8분쯤 제주시 소재 연삼로 인근에서 조립식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119에 따르면 30분 정도 지난 오후 6시 42분쯤 완전히 화재가 진화됐지만, 조립식 주택 1동 전체가 불에 탔으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안전조치를 하는 한편 자세한 화재경위와 피해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여백
이번 설연휴 25만명 제주 찾아 공항은 인산인해
귀성객과 관광객까지 바쁜 공항
[제주도민일보=홍희선 기자] 대한항공 KE1952편은 설연휴를 맞아 고향을 찾은 관광객들과 귀성객 260여명이 도착했다.이들은 설레는 표정으로 고향에 있는 가족을 만날 생각과, 5일부터 10일까지 엿새간 이어지는 휴일에 여행의 기분을 만끽하는 듯 보였다.이날 하루 6만여명이 제주를 오가면서 공항 대합실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Click News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들불축제 홈페이지 바로가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국도민일보
네트워크 제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