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중국버스 사고 유족 출국…원 지사, 위로 방문 취소
장씬 주제주 중국 총영사, "중국 정부 차원 적극적 지원 약속"
중국 연수 도중에 교통사고로 숨진 제주도 소속 조영필(54) 사무관의 사고 수습을 위해 유가족과 공무원 등 13명이 2일 오후 중국 심양으로 떠났다.제주도 사고 수습반 단장인 강승부 총무과장 등 공무원 4명과 조 사무관 유족 9명은 이날 오후10시35분
여백
"원희룡 지사, 영리병원 강행은 정책 독재"
제주도민운동본부 성명, 메르스 사태 와중 영리병원 재추진 논란
제주도가 메르스 사태 와중에 영리병원 재추진 움직임을 보인 것으로 드러나자 시민사회 단체가 원희룡 지사를 향해 ‘정책 독재자’라며 규탄하고 나섰다. 의료영리화 저지 및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2일 성명을 통해 메르스 사태 와중 영리병원을 재추진하려고 한 원 지사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운동본부는...
여백
어린이집 아동 폭행 사실로…보육교사 등 4명 입건
경찰, 보육교사 폭행 방지 못한 원장 함께 책임
제주지방경찰청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제주도내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22.여)등 3명과 원장 B씨(63)를 입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제주시내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 등 3명은 올해 5월 말쯤부터
여백
금융회사 여직원 흉기로 찌른 40대 女 긴급 체포
투자 문제 앙심 찾아가 흉기로 찔러…생명에 지장 없어
제주서부경찰서는 투자문제로 앙심을 품고 금융회사 여직원을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 미수)로 안모(49·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2일 오전 11시4분쯤 제주시 노형동 한 금융회사에서 이 회사
여백
태풍 ‘찬홈’ 북상…올해 태풍 중 제주에 첫 영향?
기상청, 중간의 소형급으로 서진 중…3일 쯤 진로 바뀔 듯
7일 쯤 매우 강한 중형급 예상…기상청 “4~5일 후 진로 유동적”
제9호 태풍 ‘찬홈(CHAN-HOM)’이 북상 중이다. 올해 발생한 태풍 중 제주에 처음으로 영향을 줄지 주목되고 있다.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홈은 지난달 30일 오후 9시 괌 동남동쪽 166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태풍 ‘찬홈’은 이후 서진을 하다가...
여백
여백
Click News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국도민일보
네트워크 제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