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대병원 재활센터 H교수 갑질.폭행에 분노"제주특별자치도 물리치료사회 28일 성명

제주대학병원 재활센터 H교수의 갑질과 폭행과 관련해 사단법인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제주특별자치도 물리치료사회가 28일 성명을 내고 제주대학교에 해당 교수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협회는 "이번에 밝혀진 제주대학교병원 재활센터 H교수의 갑질과 폭언, 폭행은 물리치료사의 인권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환자를 치료하는 전문 물리치료사들을 화풀이 대상으로 삼는 H교수에게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분노했다.

이어 "H교수는 해당 병원 물리치료사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는 것이 기본이고 갑질과 범죄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며 "피해자들이 자존감을 회복하고 현장에서 존중받을 수 있도록 제주대학교 총장과 제주대병원 원장은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추후 합당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시 국민인권위원회 및 대한물리치료사협회의 이름으로 고발할 것"이라며 "물리치료사의 인권이 무시당하지 않고, 최적의 환경에서 위상을 펼칠 수 있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