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일반기획현장
환경 파괴 도정 낙인찍힌 원희룡 제주지사청와대에 “공사중단”청원.도 해명자료 오히려 파문 확산키워
환경단체, “환경부 재검토 요구마저 무시”도민사회 공분 확산
무차별적으로 베어진 비자림로 삼나무숲길.

제주 환경을 보호하겠다고 공언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오히려 환경파괴 도정으로 낙인 찍히고 있는 모양새다.

제주도가 주민숙원 사업이라는 이유로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을 대거 베어내고 도로를 만들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파문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제주도는 부랴부랴 8일 오전 기자들에게 “지난 2015년 환경부 영산강 유역환경청과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다”고 해명자료를 배포했지만 오히려 이 해명자료가 파문을 더 확산시킨다. 불난 집에 기름을 부은 셈이다.

우선 제주환경운동연합이 제주도가 발표한 해명자료를 보기좋게 반박했다. 환경운동연합은 8일 “제주도가 환경부의 도로확장 필요성 재검토 요구마저 무시했다”며 “비자림 확장공사 내용에 오름 절취 계획도 포함돼 있다”고 반박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을 보면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본 계획은 경관보전지구 1등급 지역인 선족이오름을 통과함에 따라 오름 훼손이 발생하고 계획노선 대부분 구간이 경관보전지구 2등급 지역을 통과하는 바 도로노선 확장 필요성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며 “그러나 제주도는 환경부 의견에도 불구하고 사업 강행을 시도해 현재 공사를 밀어 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환경단체 설명대로라면 제주도가 환경부 권고를 무시했거나 숨겼다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또 “오름을 훼손하면서까지 이 사업이 꼭 필요한 것이냐고 환경부가 지적했듯 도로확장 필요성을 재검해야 옳았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제주도당도 이에 가세하며 공사 중단을 촉구했다.

제주도당은 이날 “공사를 진행하는 또 하나의 이유로 관광객 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을 들고 있다. 관광객이 많아져 혼잡하다고 비자림로 삼나무숲길이라는 관광지 자체를 없애버리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며 “또한 현재의 공사방식은 병목현상을 초래해 오히려 더 큰 교통 혼잡을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자림로 삼나무숲길은 세계가 사랑하는 천혜의 자연유산”이라며 “도는 즉각 공사를 중단하고 이 공사 자체에 대해 엄격한 재검토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단법인 제주생명의숲국민운동은 공무원들 환경 철학 부재 등을 지적했다.

국민운동은 성명을 내고 “보존할 것을 보존하면서 얼마든지 개발사업을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먹구구식으로 계획하고 집행하는 매뉴얼 부재, 공무원들의 환경에 대한 철학부재 등을 지적하고자 한다”며 “숲을 파괴하는 것은 경관을 훼손하는 점도 물론 있지만 우리의 생명을 끊는 것이나 마찬가지일 것이다. 대체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숲은 생명”이라고 전제하며 “제주특별자치도는 즉각 공사를 중단한 후 삼나무 숲 보전방안을 수립하고 공론화과정을 거친 후 설계변경하고 공사를 시행하기바라며,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재발방지 약속을 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청와대 청원.

비자림 숲을 지켜달라는 내용으로 청와대 청원도 시작됐다.

‘제주도의 아름다운 비자림이 파괴되지 않게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으로 8일 시작된 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332841)에는 하루도 채 되지 않아 2000여명이 넘는 사람이 동의했다.

제주도민일보 관련 기사 댓글에는 “제주다운 모습을 하나씩 잃어가는군요. 정말 가슴이 아프네요.”, “제정신으로 하는 일인가? 어처구니가 없다.”, “ 제주가면 꼭 가보는 길인데 이제 제주 갈 이유가 하나 둘씩 없어지고 있다. 섭지코지를 그렇게 망쳐 놓더니, 이제 중산간 지방도 망쳐 놓는 구나.”, “이런게 원지사가 말하는 제주의 가치인가?!”, “어떻게하면 관광객 안오게할까 연구하는군요.”라는 비판이 나온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공후잇 2018-08-14 01:02:58

    비자림산의 주인은 누구인가 산주다....국가도아닌 환경단체도아닌 등기부상의 소유자가 주인이 다...주인이 팔았으면 그만이자 왜 3자가 난리냐...비자림숲은 자연이만든게아니고 인간이 만든 인공림이다...   삭제

      답글 입력
    • 미친 2018-08-10 08:25:33

      원희룡뽑은 인간들 진짜 좀 맞아야한다. 그렇게 침튀기고 문대림이 최악이라느니 경쟁력 없다느니 원희룡이 제주의 아들이니 해대면서 정작 원희룡되니 이게 뭐임?! 제주도 개망쳐놓음. 자연이 관광이지 개발이 관광이냐?! 안그래도 짱개에 난민에 온갖 범죄에 노출되서 혼자 다니기도 개불안한데!! 원씨가 대통령을 꿈꾼다? 아서라. 여기서 끝이다.   삭제

        답글 입력
      • 김영환 2018-08-09 21:59:50

        제주도가 관광지로써 매력이 있는거지 다 밀어버리고 저딴짓 하면 누가가냐? 내가 제주 여행갔을때 제일 인상깊은 장소가 이곳 비자림이었는데 더
        이상 개짓하지 말자   삭제

          답글 입력
        • 막숙포구 2018-08-09 11:08:26

          자동차줄일연구를해야하는데자연회손하면서도로확장은말도안되요,뻐스증차에렌트카로제주교통이정체되는것은느끼지못하십니꽈,높으신분들이생각을해주셨으면합니다,   삭제

            답글 입력
          • 관광 제주 2018-08-09 01:36:10

            관광도시를 도시화 ㅋㅋㅋㅋㅋ   삭제

              답글 입력
            • 역시 2018-08-09 01:26:33

              역시 제주도를 서울처럼 도시화 시켜버리려는 서울시민 원희룡 대단합니다~~~ ㅋ후보일땐 난개발은 전도정탓이오 나는 모르오 하다 당선되자마자 기다렸다는듯이 개발사업들 다 승인 때리는 클라스 박수 짝짝짝 ㅋㅋㅋ 이럴거 알았으면서 좋다고 또 뽑아준 미개한 제주도민들ㅠㅠㅠ 이제 와서 찡찡대봤자 무슨 소용ㅠㅠ 제주도민들 자업자득이지 뭐   삭제

                답글 입력
              • 슬픈제주 2018-08-09 01:15:55

                제주도에 도대체 환경 비전이 있는가?
                수십억 들여 미래비전이라고 청정과 공존을 제시하더니
                기껏 민원 핑계 대면서 수천그루 나무만 베어낸단 생각을 할 수가 있는 건가??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