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원희룡 지사님 비자림 파괴 공사 멈춰 주세요”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파문 전국 확산, 시민사회 공사 문제점 지적

제주도가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중단시키고 여론을 검토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확장공사 강행 의지를 내비치고 있는 가운데 도내 시민사회진영이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백지화를 간곡히 부탁했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9일 성명을 내고 “한 번 파괴된 자연환경과 경관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오랜 교훈을 잊지 말고 부디 사업을 백지화해주길 바란다”고 원희룡 도정에 요구했다.

연대회의는 “제주도의 자연환경과 우수한 경관은 제주도를 찾게 하고 제주도를 건강하게 유지시키는 근간이다. 우리의 근간을 파괴하고 무너뜨려 제주도의 가치를 훼손하고, 미래세대에 가혹한 부담을 가중시키는 일은 제발 그만두길 바란다”며 “기왕에 매입한 도로공유지를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연대회의 쪽은 이번 공사가 갖는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연대회의는 “(제주도는)당장 교통량이 문제라고 하나 실제 이 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들은 하나 같이 심각한 불편을 느껴본 적이 없다고 한다. 도리어 어느 정도의 불편함을 감수해서라도 비자림로의 경관이 지켜지길 바라는 여론이 대다수”라며 “결국 제주도가 내세우는 교통량 문제와 이번 확포장공사가 큰 관계가 없다는 것을 뜻한다”고 반박했다.

또 “국토부와 제2공항반대성산읍대책위 주민들간의 합의로 사전타당성 재조사가 진행 중인데 아직 확정되지도 않은 제2공항을 전제로 미리 이 구간을 확장하고 있는 것”이라며 “원희룡 지사가 나서고 지역구 도의원과 오영훈 국회의원까지 나서서 국비를 동원한 제2공항 연계도로 건설사업은 전면 재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연대회의는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고 도민 의견도 묻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연대회의는 “아름다운 도로로 지정된 곳으로 도민들과 관광객의 사랑을 받아 온 비자림로에 대한 대규모 숲 훼손이 진행됨에도 이에 대해서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지도 의견을 묻지도 않았다는 점도 문제”라며 “제주도는 지역주민의 숙원사업이라고 해명을 내놓고 있지만 정작 지역주민들은 이번 공사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도민의 민의를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도정이 과연 이를 실천하고 있는지 의문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연대회의는 선족이오름 사면이 훼손될 우려도 있다는 점을 들며 “절대보전의 가치를 지닌 오름 사면마저 깎아가며 이곳에 도로를 확·포장해야 할 이유는 없다. 특히 제주도정의 미래비전과 청정과 공존이라는 대원칙에 이번 공사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연대회의 쪽은 “제주도 입장대로라면 교통량이 많고 민원이 있으면 모든 도로를 다 확·포장 할 것인가? 그렇다면 516도로도 교통량이 많으니 대규모 확·포장을 진행하고 아름다운 숲터널도 밀어 버릴 것인가?”라며 “전농로도 교통량이 많고 불편하니 수십년 그 자리를 지켜온 아름다운 벚나무를 뽑고 도로를 넓힐 것인가?”라고 제주도정에 반문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위험해요 2018-08-13 12:43:11

    차로가 너무 협소해요 고라니가 눈앞애서 뛰어나온적이 몇번이나 있네요
    정히 확장이 안된다면 차는 아에 못지나가게 만들어야 합니다
    로드킬 많이 일어나지 싶은데요 저는 피했지만   삭제

      답글 입력
    • 베어내면다환경파괴냐 2018-08-13 12:14:14

      베어내니까 참 시원하니 좋네요
      이왕 시작한 거니 도로 확장해서 지역주민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해야죠
      저기 살지도 않는 사람들이 지역주민들 생각은 안하고 반대하고 나서는건 아니죠   삭제

        답글 입력
      • 도민7년차 2018-08-13 10:42:11

        교통법규도 모르는 개나소나 것들이 쥐닭 덕분에 면허는 거저 들고 나와서 추월을 알지도 못하고 느리게 갈거면 신호를 주던가 하면 문제될 것이 없는 도로다.
        몇년 출퇴근을 해도 라이트 안키고 다니는 무개념들이 넘쳐나서 문제지, 차가 막힌다니...생각없는 것들이 도로에 떡하니 주정차 하는 것들이 있어서 문제   삭제

          답글 입력
        • 도민 2018-08-12 21:22:57

          이것이 제주도 공무원들의 머리이고 생각이고 한계이다. 아무리 교통이 편하다할지라도 비자림로라는 관광자원을 훼손하다니 멍청한 것아 이것보다 우선 제2공항 부터 신경써라   삭제

            답글 입력
          • 도민 2018-08-12 10:17:25

            제주도 보호하는길은 하나뿐... 1년에 오백만명정도로 관광객 입도제한을 해야된다. 올레길 같은것 만들어서 완전 싸구려 관광지로 만들어서... 관광객들이 돈은 안쓰고 힐링만 하고 간다. 렌트카도 법적으로 규제해서 사용료 올려라.. 렌트카 사용료가 싸니 누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나...   삭제

              답글 입력
            • 캡틴 2018-08-10 09:52:48

              나는 이 길 드라이브하려고 제주가는데... 너무 너무 안타깝네요....다양한 의견이 있겠지만, 제주도가 내 안에서 빠져나가는것 같네요.....   삭제

                답글 입력
              • ssd0147 2018-08-10 08:45:04

                지사가 마음대로 제주도를 망처놔도 되는기야???
                나무를 심고 키우는데 50년 이상 걸리는데.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제주도지사.도의원.시의원 왜 뽑아놨니???   삭제

                  답글 입력
                • 고은아 2018-08-09 23:56:58

                  이 길응 사진으로만 보는 사람들이 자연을 훼손한다고 말하지 마세요.자주 다니는 나는 불편하고 위험합니다. 몇일전에도 사고 날번 했는데 길이 아름다워서 공사를 안하면 이 길 놔두고 우회도로 만들면 찬성 하실런지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민1년차 2018-08-09 22:40:14

                    너무 관광객의 시점에서만 바라보는 듯 한데 비자림로를 상시이용하는 주민입장에서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지역특성상 1차산업에 종사하시는 분이 많을 텐데 트랙터라도 끌고 나오면 다른 차량 눈치보이고 1차선인데 속도를 너무 내서 도로진입시 위험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몇미터 폭의 나무가 없어진다고 경관이 크게 훼손되지 않습니다. 안쪽에 똑같은 나무들이 무성해요. 진정 자연을 보호하고자 한다면 플라스틱 사용 줄이고 쓰레기 무단투척하지 맙시다. 이런 기사에 선동되지 말고 본질적인 고민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삭제

                      답글 입력
                    • 김영환 2018-08-09 21:49:22

                      다른나라는 자연관광지 보존해서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는데 도대체 제주지사 대갈통이 장식인가.. 하아.. 어이가없네! 제주도에 무슨 도로확장공사야..   삭제

                        답글 입력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