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일반기획현장
소방 납품비리 처분대상 100여명?…‘파문’제주지검 추가 수사로 입건 대상 당초 4명서 12명선
회계처리 절차 등 잘못도 무더기 전해져 '일파만파'

제주도내 소방물품 납품비리 사건 혐의 소방공무원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여 파문이 일고 있다.

당초 경찰 수사에선 4명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나, 이를 검찰이 추가 수사해 10여명의 혐의를 잡고 입건, 기소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서다.

제주지검과 제주도감사위원회 등에 따르면 경찰이 소방물품 납품과 관련, 수사를 벌여 4명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이에 따라 검찰이 직접 추가로 수사해 다른 소방공무원들의 혐의를 찾아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까지 대략 입건 또는 기소될 인원은 경찰이 송치한 4명을 포함해 8명을 추가, 대략 12명 선이 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비록 범죄구성 요건 등이 성립되지 않아 입건 또는 기소는 하지 않지만, 납품과정상 행정절차 등 문제가 있는 소방공무원 100여명에 대해서도 검찰이 행정당국에 처분을 요구할 움직임을 보여 무더기 징계 사태 등도 빚어질 공산이 커지고 있다.

제주지검 관계자는 “입건 및 기소 인원과 행정에 요구할 처분 대상 인원도 현재 결정된 게 없다”며 “오는 17일(월요일) 브리핑을 통해 정확한 내용을 밝힐 예정”이라고만 밝히고 있다.

제주도감사위 관계자는 “검찰이 소방관련 회계부정 사례를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입건이난 기소 내용과 인원에 대해 아직까지 통보된 것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검찰에서 조만간 관련 내용을 알려올 것으로 관측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월 소방물품 납품비리 관련으로 조사를 받던 한 소방공무원이 제주시 소재 자신의 집 앞마당에서 숨지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