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제2공항 시민사회시선
제2공항 확정도 안 됐는데 도로부터 건설?道, 16일 구(舊)국도 도로건설 관리계획 발표에 “자기모순” 지적
제2공항 도민행동, “도로건설 계획 진행 차기 도정 과제 넘겨라”
구 국도 도로건설 관리계획 수립 현황도.

16일 제주도가 제2공항 관련 도로 예산이 포함된 1단계 구(舊)국도 도로건설 관리계획을 최종 확정 발표하자 제2공항 반대 단체가 “제2공항계획이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는 시점에 제2공항 관련 도로 건설 예산 포함은 모순이며 순서가 틀렸다”며 “이번 도로건설 계획 진행 여부를 차기 도정의 과제로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16일 제주도가 발표한 도로건설 계획을 두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논평을 발표했다.

도민행동은 논평에서 “전국 도로 포장율 1위를 자랑하며 ‘탄소 없는 섬’을 지향하고 있는 제주도는 이제는 새로운 도로 개발이 아닌 대중교통의 확산과 차량증가를 억제할 정책을 펼쳐야 할 시점에 있다”며 “그런데도 또다시 수많은 국비와 도비를 들여가면서 대규모 도로 건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 치명적인 문제는 예산중에 현재 논란의 중심에 있는 제2공항 관련 도로 예산이 대거 포함됐다”며 “제2공항 건설이 전면 재검토 되거나 다른 대안이 검토돼야 한다는 도민 여론이 커져 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 같은 제2공항 도로신설 및 확장계획은 순서가 뒤바뀐 것이며 세금낭비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민행동은 “이 같은 대규모의 세금이 투입되는 도로계획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세밀히 들여다보고 판단해야 할 지점이 많다는 점을 인정한다면 이번 도로확장과 신설 계획은 전면재검토 돼야 한다”며 “제2공항이 예정대로 결정될지 말지를 두고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는 와중에 제2공항을 위한 도로 개설계획발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시한 절차적 투명성과 주민과의 협의도 위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를 강행할 시 새로운 논란거리를 만들 것”이라며 “더군다나 이제 지방선거가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대규모 토건 계획은 보류돼야 한다. 새로운 제주도의 미래를 지향하는 도지사 몫으로 남겨두고 공론화 과정을 거쳐도 늦지 않다”고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