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도민 안중에도 없는 무례한 제주도정[기자수첩] 응답하지 않는 원희룡…의혹 해소 언제쯤

제주 지역사회는 풀리지 않은 실타래 같은 갈등들이 쌓여가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결해야 할 원도정은 입을 좀처럼 열지 않은 채 묵묵부답이다.

최근 KBS제주에서는 제주의 현안에 대해 제주도지사와 대담을 통해 도민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들을 대신 물어보는 코너를 마련했으나 돌연 취소됐다.

KBS제주에 따르면 지난 7일 출연 예정이었던 원지사는 질문이 정파적이라는 이유를 들면서 출연을 거부했다. 질문의 내용들은 제주 현안들을 담았다고 한다. 질문의 내용이 제주도정의 정책방향과 달랐기 때문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다시 말하면 원 도정에게는 불편한 질문들이다.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과 관련 재검토를 요구하며 반대측 사람들의 연좌농성, 단식농성은 40여일이 넘게 진행되고 있다.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과 관련 재검토를 요구하며 반대측 사람들의 연좌농성, 단식농성은 40여일이 넘게 진행되고 있다.

도청 앞에서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는 사람들은 도청 현관 상부 캐노피에 올라 제주도지사에게 국토교통부의 제2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단을 요구하고 평화로운 집회를 보장해 달라고 5시간 이상 시위를 벌였다.

그러나 이들은 전부 무단 침임 및 퇴거불응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했다. 이 뿐 아니라 도청 앞 천막 행정 대집행으로 인해 이들의 평화로운 집회는 무참히 공권력에 짓밟혀 산산조각이 났다.

이처럼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제2공항 반대를 외치는 행위들에 대해 제주도가 강경대응을 한다는 것은 지역의 여론을 도정에 반영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언론사들의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나왔듯이 제주섬의 환경수용력을 감안할 때 제2공항 건설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는 여론도 적지 않다.

원 지사는 지난 달 31일 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제주 제2공항 입지타당성 재조사 용역 및 기본계획 착수와 관련해 설 연휴 이후 공개토론회를 곧바로 열어 달라고 국토부에 요청했고, 제주도 차원의 제2공항에 대한 입장표명은 설명회가 이뤄진 후 하겠다고 발표했다.

제주도정의 입장표명에 도민들의 눈과 귀가 모아지고 있으나, 어떤 것도 진행이 되지 않은 채 침묵만 흐르고 있다.

일방적인 검토위원회 종료, 재검증 용역 마무리에 대한 공식적 발표 없이 기본계획을 서둘러 시작한 것 모두 절차적으로 분명 문제가 있는 것들이다.

재검증 용역을 실시했다면 그 결과를 공개적으로 밝혀야 하고, 검토위원회 활동이 종료됐다면 왜 종료됐는지 검토위원회에서 나온 결론이 무엇인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

그런데 도정은 침묵하며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착수된 사실을 언론에 살짝 흘려보내며 성산읍 주변 발전계획을 본격화 하고 있다.

제주도는 6억원을 들여 이달 중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을 공고, 추진하고 있다. 이 용역에 맞춰 제주도 차원의 성산읍 주변 발전 계획도 본격화 되고 있고, 이를 위한 실무협의체도 꾸려질 계획이다.

이 같은 행위들은 제주도민을 기만하는 것이다. 더는 침묵으로 일관해서는 안 된다. 국토부의 등 뒤에 숨어 노미장두(露尾藏頭·꼬리만 드러낸 채 머리만 숨긴다) 하지 말고 도민들 앞으로 나와서 도민들이 우려하고 궁금해 하는 부분에 대해서 투명하게 밝히고 설명해야 한다.

문서현 기자.

앞서 KBS제주 앵커브리핑에서 언론인 헬렌 토머스의 말을 인용해 “언론인에게 무례한 질문은 없다"라며 "기자가 묻지 않으면 도지사는 왕이 된다고 했다.도지사란 자리를 존경하지만 도민의 심부름꾼을 숭배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제주섬은 제주도정의 전유물이 아니다. 도민들이 제주섬의 주인이다. 도정이 아닌 도민들이 판단에 의해 결정돼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3
전체보기
  • 환장의섬제주 2019-06-13 10:47:53

    환경 파괴자 원지사....이젠 습지대에 동물원 짓겠다고 날리네....머? 자체 정화 시설을 한다고? 장난해? 그 동물 오물들이 지하로 스며 들어서 무슨 물을 먹으라는거냐? 동물 우울 소리가 4km 에서도 들린다...근데 마을에서 600m 떨어진 곳에 동물원 건축하면 누가 살겠냐? 그리고 선흘 지역은 눈이나 비가 많이 오는 지역인데 동물들이 살까? 동물원은 핑게고 거기에 호텔 리조트 짓는 대명이겠지....ㅉㅉㅉ   삭제

      답글 입력
    • 한심하다 2019-02-14 00:39:59

      제주10년째 살고 있지만 공항이용때 마다 불편하기 짝이 없다.
      이런 후진 교통문화 자식들에게는 물려주고 싶지 않다.
      그리고 환경과 제주를 걱정한다면 반대만 하지말고 대안을 찾아 제시를 해라!
      개발을 하면서 지켜내고 덜 훼손시키고...   삭제

        답글 입력
      • 한심하다 2019-02-14 00:36:03

        전세계 공항을 다녀보라
        공항외부 1층은 렌트카 플랫폼 ,2층은 택시와 버스 연결되는 외부 교통망 플랫폼
        모두들 똑같은 원칙으로 질서있게 되어있다.
        제주공항이용하며 느끼지만 버스 택시 개인환송객 랜트카 정말 엉망이다.
        거기다 국제선 탑승구 들어가 보면 커피한잔 파는곳 없다.
        온통 중국인들 면세품 인도장..무슨 시장도 아니고....이게 국제공항이라 할수 있는지..
        가까운 일본만 가봐도 한국어 중국어 영어 ..더듬더듬 대충봐도 대중교통 이용하며 여행할수 있도록 표시해 두고 그나라 언어를 몰라도 충분히 다닐수 있도록 표기가 되어야 한다.   삭제

          답글 입력
        • 거북이 2019-02-13 15:29:21

          이 기사분은 도민들 입장을 안하나
          도청 앞 천막농성 으로 인해 좁아진 보행길. 우리는 어디로 다녀야 하는가
          도민들을 위해서 천막을 치워야 하는 것 행정기관의 의무
          그리고 도청현관을 지들 것인가.
          청사 출입을 왜 막아놓고 불편하게 하는가. 도정의 문턱을 높게 만드는 이들.
          평화시위 좋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면서 해야 되지 않는가.
          시위라는 명분하에 다른 사람들 불편을 왜곡하는 이들의 과연 외칠 수 있는가.   삭제

            답글 입력
          • 쒸레기 2019-02-12 22:23:56

            제목 뽑는 수준하고는.
            좌파 신문인가?   삭제

              답글 입력
            • 문서현기자 2019-02-12 13:15:21

              이 기자님....인물이네
              앞으로도 관심과 응원을 보내겠습니다.
              이런 기자가 진짜 기자지   삭제

                답글 입력
              • 유일한 2019-02-12 09:14:57

                제주에 유일하게 남아있는듯한 진짜 언론!   삭제

                  답글 입력
                • 댓글부대 2019-02-12 03:54:05

                  와우! 댓글부대? 장난 아니네!
                  겁나서 살겠나!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인 2019-02-11 19:27:56

                    야! 이 기자년아! 너같이 도민들의 단결된 마음을 흩어지게만하 제주발전에 하나의 득도안되는 여자는 필요없으니 차라리 그냥 제주도를 떠나라!그리고 제주도가 발전된 10년후에나 돌아와서 지금의제주 발전의 1도기여못하는 너의 글들을 한번보고 반성이나해라.제주도는 대한민국 제1의 관광지치고는 너무 후져있어 먼 미래에다른 관광으로 먹고사는 나라들에비해 상당히 경쟁력이 없는거 소견 짧은 너의 눈에는 안 보이지?지금 제주도민들의 생계가 무엇으로이루어지는지를안다면 제주도를 더 멋지게 발전시킬수있도록 도민결집에 힘쓰는게 관광객들에게 보답하는것이다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를 세계적으로 2019-02-11 19:12:01

                      문서현기자!
                      성산읍 고향선배들한테 돈받거나 밥얻어먹고 이글써달라는 사주받았나??
                      타협모르고 제주도 후손들의 백년대계를위하는 마음가짐보다는이기적이고 자기들만 살아남아야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결사항쟁이라는 아집으로 똘똘 뭉쳐진 집단들에게 무슨 대화가 통하리오!제주도 후손들의 미래를위해 고향을 발전시키려는 원희룡도지사 나름 해당도민들 설득하려고 애썼는데 막무가내로 도지사를 폭행하고 개씹기만한 주민단체들을 내가 참석해봐서 잘알고는있는데 기자라는년이 도민들을 우롱하네!거짓 기사로 도민들 하나되는 힘을 분산시키는 기자는 반드시 탄핵되어야한다.   삭제

                        답글 입력
                      2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