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메인_포토뉴스
제주 제2공항 도민설명회 반발속 '파행'14일 오후 성산농협 예정…반대측 계단 봉쇄 저지
대치 10여분만 국토부 철수…찬·반 충돌로 변질
  • 문서현·허성찬 기자
  • 승인 2019.02.14 14:58
  • 댓글 9
[제주도민일=문서현 기자]국토부는 14일 오후 2시30분 성산일출봉농협에서 '제2공항 사전타당성 및 기본계획' 도민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반대측의 강력반발에 부딪히며 결국 개최하지 못한채 파행됐다.

제주 제2공항 도민설명회가 격렬한 반발에 부딪히며 결국 무산됐다.

국토부는 14일 오후 2시 30분 성산일출봉농협 2층 회의실에서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연구결과와 '제주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추진방향 등에 대한 도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이같은 소식에 반대측은 물리적 충돌도 불사하며 강력 저지를 표명한 바 있다.

도민설명회에 앞서 성산농협 앞은 반대주민들이 대거 운집, '제2공항 STOP', '제2공항 원전재검토', '기본계획 용역 중단'등의 피켓을 들며 계단을 막는 등 전운이 감돌았다.

경찰도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개 중대 200여명을 배치하는 등 혹시 있을 물리적 충돌에 대비했다.

[제주도민일=문서현 기자]국토부는 14일 오후 2시30분 성산일출봉농협에서 '제2공항 사전타당성 및 기본계획' 도민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반대측의 강력반발에 부딪히며 결국 개최하지 못한채 파행됐다.

오후 2시 25분께 국토부와 용역 관련자들이 도착하자 분위기는 심각해졌다.

반대주민들이 제2공항 원천무효, 국토부 해체 등을 외치며 2층으로의 진입을 막아선 것.

약 10분여간의 대치 끝에 국토부 직원들이 계단에서 물러서며 소강상태로 접어들었고, 국토부 직원들이 농협을 떠나면서 상황은 종료됐다.

[제주도민일=문서현 기자]국토부는 14일 오후 2시30분 성산일출봉농협에서 '제2공항 사전타당성 및 기본계획' 도민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반대측의 강력반발에 부딪히며 결국 개최하지 못한채 파행됐다.

파행 직후 강원보 반대측집행위원장은 "이런 설명회를 하기 위해서는 서로 협의하고 찬성과 반대측이 모여 공평히 설명하는 자리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강 위원장은 "어제(13일) 발표해서 오늘(14일) 치르는 졸속 설명회로 일방적이고 통과의례 요식행위"라며 "정중히 돌려보냈고, 새로운 절차를 진행해서 다시 갖겠다는 입장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같은 입장발표 직후 찬성측은 '설명을 들을 권리는 있는것 아니냐'며 국토부를 돌려보낸 것에 항의하며 일촉즉발의 상황이 연출되며 찬·반 대립 양상으로 변질됐다.

문서현·허성찬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제주도민 2019-02-16 09:20:00

    불법적이고 강압적으로 지기들의 입장만을 관철시키려고 온갖 때를 쓰면서 무식함을 스스로 알리고 국책사업에 오로지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위하는 자들에게는 공무집행방해 등 강력한 법집행을 통하여 퇴출시킬 수밖에 없다라고 생각합니다. 제주의 미래발전과 도민의 행복과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해서 적극적인 제2공항 건설에 박차를 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답글 입력
    • 서귀포 시민 2019-02-15 20:45:22

      제2공항 건설이 시급합니다.
      정부가 여러 조건을 조사하고 부지를 결정해도 제 입맛에 맞지 않으면 반대합니다.
      국가사업이 목소리 큰 몇 몇의 주장으로 흔들려서는 안됩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아주 유리한 입장이던 민주당 후보는 공항건설에 관한 입장을 유보해서
      아무 정당의 지원을 못받고 불리한 무소속이지만 공항건설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원후보에게 패배한 것만 보아도 제주도민의 뜻은 밝혀졌습니다.   삭제

        답글 입력
      • 비겁하다 2019-02-15 12:05:48

        반대자들 의도는 만약 설명회를 들으면 많은 제주민들이 제2공항의 절실한 필요성에 공감하여 찬성자가 더 늘어날거같은 우려에 설명회를 아예 못듣도록 원천봉쇄해 사람들의 귀를 막고 선택권을 박탈하는 극단적인 이기주의 횡포라 볼수밖에 없다. 이에 더 놀아날수 없는일이다. 찬성자들도 목소리를 높여야할때다.   삭제

          답글 입력
        • 바리메아시 2019-02-15 03:49:05

          "무식허민 용감허덴"은 아닐테고, 찬성측 입장 말쌈도 들어봐얍주.   삭제

            답글 입력
          • 시나몬 2019-02-14 17:24:14

            저것들을 왜 안잡아가는건지? 현장 분위기 지저분하게 만들려고 아무한테나 반말지껄이고 찬성하는 주민들 겁주고 완전 쌩양아치들... 어디서 굴러운 시위꾼들인지 조사해야합니다...   삭제

              답글 입력
            • 아이고 2019-02-14 16:45:44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니 이렇게 공동체가 무너지고 주민 갈등이 일어난다. 제주의 운명은 제주사름들이 결정할테니 국토부는 꺼지라.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이주민 2019-02-14 16:18:48

                ㅋㅋㅋ 오늘 설명회 들으러 갔더니 조폭 같은 덩어리가 인상 쓰면서 반말로 “넌 뭐 찾아 먹을라고 기어왔는데?” 하는데 어이가 없더라.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시민 2019-02-14 15:41:11

                  강원보님 당신이 왜 돌려보내는건지 ??
                  찬성이든지 반대든지간에 의견을 들어보고,본인의 의견을 당당히 알리는 기회이기도 한건데~
                  제주도민들은 점점 반대파에게 등을 돌리게 하는 행동입니다   삭제

                    답글 입력
                  • 처벌하세요 2019-02-14 15:19:28

                    공무집행방해죄로 처벌하세요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