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하귀 일방통행, 이주민-원주민 갈등 비화반대측 5일 제주시청 항의방문…'고성' 오간 시장면담
공청회·설명회 재개최 요구…고희범 "공익 우선돼야"

하귀택지개발지구 일방통행 전환을 둘러싼 갈등이 원주민과 이주민의 갈등으로 비화되는 모양세다.

일방통행 지정을 반대하는 상인회 등 60여명은 5일 오전 제주시청을 항의방문, 고희범 시장과 면담을 가졌다.

하귀택지개발지구는 개발과 함께 최근 급속한 인구유입 및 도시화가 진행되는 지역. 자동차수의 급격한 증가로 이면도로가 무질서한 주차장화돼 소방차량 진입곤란, 교통사고 증가, 통행·주차시비 등이 끊이지 않고 있기도 하다.

이에 제주시는 지난해 7월 택지개발지구 내 34개로(45만7807㎡)에 대한 일방통행 지정을 위해 애월읍 및 하귀1리 마을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일방통행 지정에 따라 고원식 횡단보도·교차로 등 속도저감시설, 보행안전시설, 미끄럼방지재, 노면표시, 태양광교통안전표지판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12월 주민설명회(현수막 10개소 게첩·참석인원 100명 이상) 개최 및 올해 초 전체주민 1205명으로 방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 537명 중 372명(69.27%)가 찬성하는 등 절차를 이행해 착공을 했지만 찬·반 청원서가 도의회로 각각 제출되는 등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이날 반대측은 69.27%가 찬성한 설문조사가 실거주자 및 상인들은 배제한 채 진행됐다며 일방통행 전환 무효화 혹은 유보를 요구했다.

이들은 "하귀택지개발지구에서 차량이 막히는 곳은 하나로마트 뒤쪽 부근밖에 없어 하나로마트 주차장을 확보하면 될 일이다"며 "상권이 어느정도 키워졌다면 일방통행이 아닌 차없는 거리까지도 받아들일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설문조사 역시 일방통행 전환지역에 사는 실거주자 및 상인들은 배제된 채, 마을회 등 일부 원주민들이 주도하에 진행됐다"며 "저희(반대측)도 포함한 공청회야 주민설명회를 다시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기존에 살고 있던 주민들이 일방통행 전환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이주민 상인 불매 운동까지 하고 있다"며 "상황이 이런대도 제주시는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고희범 시장은 "마을회의 요구가 있어 시범지역으로 지정한 부분"이라며 "문제가 있다면 내부 논의를 해서 추후에 연락을 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고 시장은 "개인의 이익을 위해 다수의 이익을 거스를 수는 없는일이다. 공익이 우선돼야 한다"며 "차후에 생길수 있는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도 행정의 역할"이라며 일방통행 전환 의지를 피력했다.

고 시장은 지난 8월에도 간부회의 주재 당시에도 "이면도로 일방통행 시책에 있어 지역주민에게 부족함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설명해야 한다"며 "창의적이고 적극적으로 일을 하다가 발생하는 실수는 시장이 책임지겠다"며 적극행정 면책제도 적용을 강조한 바 있다.

최근에 심각해지는 교통·주차난 해법으로 이면도로 일방통행 시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담당 공무원들이 소극적 성향을 보이고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또한 일방통행 추진에 있어 고 시장의 의견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한편 이날 반대측이 시장실 앞을 점거한 가운데 고성이 오가는 등 긴장감이 흐르기도 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나다 2018-10-09 14:39:06

    문제는 불법주차 때문이네요.. 주차 단속을 하면 간단하다는.. 단순생각.
    하지만 더큰 문제는 싼땅 사서 길좁게 내고 최대한 많이 팔아먹는 땅투기 하는 LH공사와 제주도 당국이 더 문제.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