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50년 제주시민회관, 개발vs보존 '기로'1년여째 타당성 용역…철거후 신축-리모델링 격돌
민선7기·도의원 공약사항 관심…20일 주민설명회
[제주도민일보DB]제주시민회관.

준공후 50년이 넘은 제주시민회관의 활용방안에 대한 결론이 이르면 오는 9월께 결정될 전망이다.

개발과 보전이냐를 놓고 10여년째 논쟁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민선7기 원희룡 도정과 지역구 도의원의 공약사항이기도 함에 따라 최종 결론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주시는 오는 20일 '시민회관 활용방안 타당성 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

1964년 준공된 제주시민회관은 그간 제주시민회관은 3027㎡부지에 지상3층, 연견축면적 1961㎡ 규모로 조성됐으며 당시 예산 1646만원이 소요됐다.

내부에는 사무실과 공연장(1층 400석, 2층 505석 등 905석 규모) 등으로 구성돼 이후 교양광장, 건강세미나, 연극, 음악회, 연주회, 청소년어울림마당, 예술제, 탁구, 태권도, 배드민턴, 단체관광객을 위한 야간 레크레이션 장소 등으로 활용돼왔다.

그러나 건물 노후화로 인한 안전 문제로 2007년 정밀안전진단 결과 C등급을 받았으며, 인근 문예회관과 제주아트센터 등 문화시설 건설로 기능(공연)이 분산되며 위상저하 및 주변지역 침체 등 복합적인 문제가 발생했다.

이후 근현대 건축유산으로 보존하는 범위내에서 리모델링을 할 것인지, 아니면 철거후 행복주택 등 인구유입시설을 도입할 것인지를 놓고 주민과 전문가 사이에 논쟁이 10년여째 계속돼왔다.

지난해 9월 시작된 타당성 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도 당초 지난 5월 결론이 내려질 예정이었으나 설거로 인해 주민공청회 일정이 미뤄지며 9월로 딜레이 됐다.

20일 주민설명회에서는 크게 '리모델링'과 '철거후 신축' 2가지 안에 대한 설명 및 시민 개개인이 생각하는 의견을 서면으로 접수받는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철거 후 신축 방안에는 행복주택을 비롯한 주거연계 기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시민회관 활용방안은 민선7기 원희룡 도정의 10대 분야·200개 공약 중 도시·교통분야에 '시민회관 구도심 랜드마크 조성', 해당 지역구 문종태 도의원의 역사관, 500석 규모의 다목적 홀, 노인문화센터, 청년 창업 공간, 지역아동센터, 보육센터, 체육시설 등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임대주택을 포함한 시민복합커뮤니티센터 등 지난 선거 주요 공약 사안이기도 하다.

제주시 관계자는 "주민설명회에서 수렴된 의견은 용역에 적극 반영될 예정"이라며 "용역만료시점인 오는 9월께 최종 결론이 날 전망이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