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원희룡 후보 “북미정상회담 결과 높이 평가”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원희룡 후보는 “역사상 최초의 6.12 북미정상회담이다. 그 의의만큼 결과를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는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한 것과 관련, 성명을 내고 “위대한 역사를 써내려가기 위한 여정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지난 두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열린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시발점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원 후보는 “관계정상화, 평화체제 구축 및 비핵화 노력 그리고 유해송환 등 북미 간 합의한 4가지 약속이 진정성 있게 이행되기 바란다”며 “다시한번 역사적인 만남과 그 결과물에 대해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원 후보는 “아으로 완전한 평화통일의 실질적 전제조건인 비핵화 논의와 결실이 대한민국의 영토, 평화의 섬 제주 위에서 이뤄지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ㅁㅁㅁ 2018-06-13 10:02:21

    헤롱 헤롱 헤롱이야 백척간두 풍전등화 괴뢰 강꼬꾸가 너런 쓰레기에 놀이터 더냐?

    지랄발광 할 시간에 니놈상전 왜놈마냥 할복이나 하여서 처참하게 뒈지거라..ㅋㅋㅋㅋ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