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문대림 후보 “환서해 경제벨트 출발점” 환영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문대림 후보는 “세기의 만남, 역사적인 한반도 평화의 첫발, 성공적 북-미 정상회담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는 1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난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한 결과와 관련, 성명을 내고 “세기의 만남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문 후보는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합의문을 통해 북미관계 정상화 및 한반도 비핵화를 약속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 구축 노력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후보는 “한반도에 새로운 역사가 열리고 있다. 전쟁과 대결의 어두운 먹구름이 걷히고, 평화와 번영의 서광이 대한민국에 비추고 있다”며 “수많은 시련 속에서도 민족의 화해와 평화적 통일에 대한 기대와 노력을 한 순간도 놓지 않았던 더불어민주당의 후보로서 가슴 벅찬 장면에 박수를 보낸다”며 양국 정상들의 평화·번영을 향한 용단과 의지에 경의를 표했다.

특히 문 후보는 “이제 평화와 번영을 향한 제주도의 발걸음을 시작할 때”라며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는 한반도에 펼쳐지고 있는 격변의 역사를 관망하는데 그치지 않고, 능동적으로 헤치고 나감으로써 평화와 번영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문 후보는 또 “70년전, 분단과 대결의 비극이 시작된 제주도에서 남북정상 및 고위급 회담을 통해 평화를 모색하는 장을 마련할 것”이라며 “백두산이 있는 양강도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해 ‘한라에서 백두까지’ 평화벨트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후보는 “고속페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신한반도 경제구상’ 중 물류와 교통이 중심되는 ‘환서해 경제벨트’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북한과 중국·러시아로 뻗어나가는 해양실크로드를 구축할 것이다. 또한 앞으로 4차 남북정상회담과 후속협의를 위한 북미정상회담의 제주도 유치를 적극 추진해 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제주도민이 평화의 ‘뿌리’를 내리고, 통일의 ‘꽃’을 피울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는 내일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도지사로 선택받아 봄이 가장 먼저 찾아오는 제주도에서 ‘평화와 번영’의 봄을 앞장서 맞이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