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4등급 제주시, 청렴도 향상 '안간힘'2018년 반부패·청렴 시책 수립…생활체육회 비리 '발목'

2년 연속 국가권익위 청렴도 평가에서 4등급을 받으며 체면을 구긴 제주시가 올해 청렴도 향상에 안간힘을 쏟는다.

12일 제주시에 따르면 올해 반부패·청렴도 향상 시책 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한다.

우선 시민이 공감하는 청렴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신속·투명한 업무처리를 위한 청렴이행 '고객만족 책임관제'를 지속 운영한다.

또한 시민의 입장에서 '공직자 청렴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부패행위 적발 시 비위공직자 무관용 원칙 징계 기준을 엄격히 적용해 투명하고 신뢰받는 공직사회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청렴 취약분야 개선을 위해 공사·용역, 인허가 사업 등 외부청렴도 취약분야에 대해 조기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공직내부 익명 신고 제보 시스템인 '헬프라인'을 확대해 부조리한 관행을 개선할 방침이다.

아울러 청렴한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실무능력 강화를 위한 직무교육 실시 및 청렴 Q&A 프로그램 운영, 맞춤형 청렴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청렴시책을 추진한다.

그러나 생활체육회 비리가 올해 평가(2017년6월~2018년6월) 감점요인으로 남아있어 청렴도 향상에 발목을 잡을 예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공직자 중대 비위사실을 내부에 공개해 중대 비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해 나가고, 연중 상시 복무감찰활동을 실시하는 등 투명하고 신뢰받는 공직사회 조성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