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도, 고군분투속 “청렴도 수직상승”국민권익위원회, 전국 광역자치단체중 4순위로 평가
지난해 12위에서 8단계 껑충 “다양한 청렴 시책 주효”
제주도가 국민권윅위원회 첨렴도 평가에서 전국 광역자치단체중 4순위로 평가됐다.

제주도의 청렴도가 도내 공직사회의 다각도의 노력 끝에 지난해 최하위 수준에서 순위가 껑충 뛰어올랐다.

국민권익위원회가 6일 발표한 2017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에 따르면 제주도는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서 4위로, 지난해 12위와 비교해 무려 8단계나 올랐다. 말그대로 수직 상승했다.

2014년도 16위를 시작으로 2015년 14위, 2016년 12위에 이어 올해 4위에 오르며 민선 6기 출범이후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매년 민원인, 공직자, 지역주민,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공공기관의 업무처리 과정과 부패 경험·인식·처리 등 투명성을 조사하고 청렴도도 수준(1~5등급)과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제주도의 종합청렴도는 7.84점으로 전년대비 0.81점 상승했다. 이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평균 점수 7.65점 보다 0.19점 높았다.

공사와 용역, 보조금 민원인을 대상으로 한 외부청렴도의 경우 8.12점으로 전년대비 1.08점 상승, 전국 광역자치단체 평균점수(7.96점)대비 0.16점 높았다.

특히 금품제공 등 부패직접경험, 부패간접경험, 부패인식 등 부패지수(8.04, +1.39)가 가장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직자를 대상으로 한 내부청렴도는 8.12점으로 광역 평균 점수(7.75점)보다 0.37점 높게 나타났다.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한 정책고객평가는 6.22점으로 광역 평균 점수(6.58점)보다 다소 낮으나 전년 보다 0.17점 상승세를 보였다.

그동안 도는 민선 6기 들어 도지사를 비롯한 전 공무원이 정경유착의 근절, 행정의 투명성 제고 및 부패유발요인 제거를 위한 제도개선 (공무원행동강령 개정 4회, 수의계약 축소, 불법 하도급 근절 등) 등 공정하고 투명한 행정을 이끌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도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도민 만족도를 높이는 고객만족 책임관제 도입, 공사, 용역, 보조금, 인허가 민원 등 부패취약분야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과 청렴해피콜 실시 등 전 공직자가 부패제로화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 왔다.

또한 민·관이 함께하는 청렴문화 확산도 적극 추진하여 민·관 청렴협약기관 및 단체(25개소)와 공동으로 청렴문화존, 청렴 영화제 등 청렴실천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펼쳐왔다.

특히 지난해 시행된 청탁금지법이 도민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되도록 도민대상 청렴교육, 청렴 스팟 광고 등으로 청렴문화가 일상화되도록 청렴홍보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중환 도 기획조정실장은 “청렴도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 2014년 4등급 16위에서 올해 2등급 4위로 상위권으로 진입하게 됐다”며 “올해 추진해왔던 청렴시책들을 더욱 보완해 내년엔 청렴도 1등급을 반드시 달성해 도민들이 만족하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도민 2017-12-06 17:02:08

    잘못된 관행, 온정주의 타파, 괸당문화, 좋은 게 좋은 것 제주사회가 하나 하나 바꿔지고 있다. 박수를 보낸다, 더욱더 노력하라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