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생활경제 메인_포토뉴스
제주목관아가 ‘북적북적’… “더위 날리자”관광공사.삼도풍류축제 추진위원회, ‘목관아가 살아있다’ 운영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이선화 제주도의회 의원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 목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목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엽전 1개당 1천원.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더운 주말 저녁, 제주목 관아에 가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시간에 맞춰 지난 15일부터 9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6시부터 총 10회에 걸쳐 ‘목관아가 살아 있다’를 주제로 야간관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후 목관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이, 셀러(seller)들이 들고 나온 물건을 구경하거나 한복을 입고 목관아를 구경했다. 이날에는 소리꾼 장사익 씨의 무대가 열리기도 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신원기 2017-07-25 00:10:42

    기자님!

    아버지가 방에 들어가신다.
    아버지 가방에 들어가신다.

    제주목 관아
    제주 목관아

    또하나 더..

    산 굼부리
    산굼 부리

    ^^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