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학교비정규직 보수체계 개편 즉각 시행하라"민주노총제주본부 21일 성명서

민주노총제주본부가 이석문 교육감에게 '학교비정규직 보수체계 개편' 이행을 촉구했다.

이들은 21일 성명을 내고 "단 한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던, 배려와 협력으로 모두가 행복한 제주교육을 만들겠다던 이 교육감에게 비정규직 노동자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국 최초로 운영하는 '제주형 교육복지'를 위해 야근과 주말을 반납했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돌아온 것은 보수체계 개편 결과를 이행하지 않은 임금 동결이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4시간이 넘게 기다린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단 1초도 내주지 않는 교육감, 불합리한 임금체계를 개선하겠다며 수개월에 걸쳐 기획단을 운여하고 도출된 결과를 이행치 않는 교육감에게서 미래세대의 노동존중 사회를 기대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단 한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던 이 교육감처럼 우리는 단 한명의 비정규직 노동자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그들과 함께 싸울것이다. 선택은 이 교육감 몫이다"고 경고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