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포스트코로나 제주관광전략 “손 놓고 있어”웰니스관광 뜨는데 지난해 제주형 웰니스관광 예산 75% 불용
웰니스관광 지원·육성은 도지사 공약...“도지사 지금 어디 가 있나”
제주도의회 이승아 의원

코로나19 이후 웰니스관광, 온라인마케팅 등이 각광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는 포스트 코로나 제주관광전략 불용처리 등 손 놓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383회 정례회 2019년 회계연도 제주특별자치도 문화관광체육위원회 결산심의에서 이승아의원(더불어민주당, 오라동)은 강영돈 제주도청 관광국장을 상대로 ‘제주형 웰니스관광 활성화사업’ 등 집행율 부진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지난해 편성사업 가운데 ‘제주형 웰니스관광 활성화사업’은 관광진흥기금으로 1억 편성했으나 집행액은 2500만원, 나머지 7500만원은 불용됐다. 세부적으로는 제주 웰니스 관광 활성화 사업 집행율 24.58%를 비롯해 △마을(공정)관광 활성화 지원사업 33.71% △해외시장통합 온라인홍보마케팅 68.41% △스마트투어 콘텐츠 제작74.11% 밖에 집행이 되지 않았다.

이 의원은 “당초 사업편성의 배경은 청정·힐링·건강·치유의 섬으로 제주형 웰니스관광 육성을 통해 청정 제주의 이미지 제고 및 질적관광을 견인하겠다는 목적이었다”며 “하지만 지난해 결산내역을 보니까 이와 관련한 사업예산들이 제대로 집행되지 않으면서 지금과 같은 코로나 위기상황에 빛을 발할 수 없어 안타깝다”고 질타했다.

이어 이 의원은 “한국관광공사나 경상북도를 비롯한 타 지자체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관광테마를 ‘웰니스 관광’으로 선정, 이미 웰니스 추천 관광지를 마케팅 홍보하며 선제적 대응을 하고 있는 상황을 보라”며 “그런데 제주도는 지난해 편성된 사업마저 불용처리해 버리고, 올해 들어서 뒤늦게 제주 웰니스관광 대표 15선 콘텐츠 발굴 선정을 위한 공개모집을 하고 있는 등 늑장대응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특히 ‘제주형 웰니스관광상품 개발지원 및 육성’은 민선7기 도지사의 공약사항이기도 하다”며 “공약에 따른 이행을 연차별로 발빠르게 추진했다면 지금 제주도는 코로나 위기 상황에 전국의 선발주자로 빛을 발했을 것”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이어 “관광은 시스템산업이다. 코로나 피해로 인해 제주관광의 체질과 고용구조의 민낯이 낱낱이 밝혀지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관광업계가 기댈 곳은 행정밖에 없는데 행정의 늑장 대응을 한다면 도내 관광업체의 피해는 더욱 가속화될 뿐”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원희룡 도지사는 도민만 바라보겠다고 했는 데 지금 어디에 가 있나. 도민들은 지금 지사만 바라보고 있다. 관광국장은 직언을 해라”고 원 지사를 겨냥 직격탄을 날렸다.

답변에 나선 강영돈 국장은 “질적관광을 견인할 ‘제주형 웰니스관광 활성화사업’ 등 사업에 집행율 저조한 부분은 실무자로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코로나19 이번 기회에 스마트관광 등 선도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 나가겠다. 앞으로 미래의 제주관광의 방향과 정책을 담아 코로나19 선제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 부분을 내놓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