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15총선 제주시갑
제주시갑 예비후보들, 민주당 전략공천 '쓴소리'박희수, 정의와 공정에 입각한 재심 요청"·구자헌, "낙하산 송재호, 총선에서 심판해야 ”
구자헌 예비후보(사진 왼쪽), 박희수 예비후보(사진 오른쪽)

더불어민주당이 제주 제주시갑 지역구에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전략후보로 확정한 가운데 제주시갑 지역구 예비후보들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구자헌 예비후보(미래통합당, 제주 제주시갑)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총선에서 낙하산 후보를 심판해야 할 것”이라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그러면서 구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처사는 제주시갑 지역구 주민들을 무시한 일이 아닐 수 없다”라며 " 지난 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비서관 출신의 문대림 후보를 제주도지사 후보로 내보낸 것처럼 사실상의 낙하산 후보”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이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제주도민들을 얼마나 가벼이 여기는지를 잘 보여주는 처사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강도높은 지적을 이어갔다.

박희수 예비후보도(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송재호 전략공천과 관련 "역에 대한 특수성과 보편성에 대한 고려도 없이 일방적인 의사결정과 통보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강조하는 민주주의의 기본원칙인 절차적 정당성에 위배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 제주시갑 지역구의 문제점과 회자되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또 확인해 주시고, 전략공천에 대해 이의신청과 재심을 요청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번 전략공천 확정 발표는 지난 제주도지사 선거에서의 패배를 재현할 수밖에 없으며 민주당에 대한 도민의 불신을 키워 제주도 국회의원 선거 전체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