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15총선 제주시갑
송재호 전략공천 확정…당내 파열음 커져송재호 전 위원장 "문재인 정부 완성 동참" 읍소…박희수·문윤택 예비후보에 위로와 감사

더불어민주당이 제주시갑 전략공천 후보를 송재호 전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으로 확정한 것과 관련 민주 당내 파열음이 점점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여의도 당사와 국회에서 각각 전략공천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를 잇달아 열어 송재호 전 위원장을 4·15총선 제주시갑 전략공천 후보로 확정했다

이와 관련 송 전위원장은 같은 당 박희수 예비후보와 문윤택 예비후보에게 동참을 호소했다.

송 전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지금까지 총선 승리를 위해 헌신해 온 박희수·문윤택 예비후보에게 마음 깊은 위로와 존경을 보낸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송 전 위원장은 "정치적 식견과 정책을 온전히 이어받아 제주발전을 위한 자양분으로 삼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완성과 민생 개혁을 위한 대장정에 함께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송 전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치 개혁과 민생 개혁 완성, 그리고 제주특별자치도의 완성을 통한 제주도민의 자존 회복을 위해 압도적 승리를 도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희수 예비후보는 중앙당에 즉각 재심을 요청하는 등 파열음이 일고 있다.

박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현역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제주시갑 지역을 전략지역으로 지정하고 전략공천을 할 수 있다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지 못했다"거세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전략공천 확정 발표로 지난 제주도지사 선거에서의 패배를 재현할 수밖에 없으며 민주당에 대한 도민의 불신을 키워 제주도 국회의원 선거 전체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더불어 민주당이 송재호 전 위원장을 제주시갑 전략공천 후보로 확정하기에 앞서 홍명환 제주도의회의원을 포함한 민주당원 등 1100여명은 지난 23일 전략공천 반대 탄원서를 중앙당에 제출하기도 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에라이 XXX들 2020-02-25 17:16:05

    이신문 에서만이라도 민주당 애덜 않봤으면 조케따 !
    코로나에 걸리면 핵폭탄들고 너죽고나죽고 이판사판개판 만들겠다고 술취한 언놈이 주절거리던데 남의일같지않다 장사도 않되고 일자리도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