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대학
"제주국제대 이사회, 비리재단 밀실행정 표본"대학구성원들, 8일 기자회견 열고 법인 '이사회 즉각 사퇴' 요구
원지사, 불법사항 시정, 위법행위 한 이사 전원 해임 등 처벌 요청
제주국제대 대학구성원들은 8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인 이사회는 도민에게 사과하고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제주국제대학교 대학구성원들이 부당한 이사회의 횡포에 대한 저항을 시작했다. 이들은 비리재단과 투쟁해 제주도민의 자존심을 지키고 아름다운 대학을 만들기 위해 힘을 합쳤다.

제주국제대학교 교수협회의, 제주국대학교 민주교수협의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제주국제대 총학생회, 제주국제대 총동창회는 8일 오전 제주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밀실에서 이루어진 부당한 이사 선임 자체를 받아 들일 수 없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제주국제대 대학구성원들은 "감독관청인 제주도를 방문해 이사부존재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교육기관 공익의 목적에 부합하는 이사로 충원해 달라고 요구하고 공문도 접수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당시 5명의 이사의 사임으로 이사부존재 사태가 발생했고, 의결정족수가 부족했기 때문에 이사회 자체로는 후임이사를 뽑을 수 없었고, 비리재단과 연결고리를 끊을 수 있는 방법은 감독관청에서 이사를 선임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동원교육학원은 지난 1일 이사회를 열고 3명의 이사을 선임했고, 이 선임 이사들(이모시, 허모씨, 최모씨)은 대학구성원의 의사와는 전혀 관계없는 인물들이고 어떤 절차에 의해 어떤 방식으로 선임된 것인지 확실이 알길 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명희 교수 이사 내정과 관련 "제주인의 아픔인 4.3을 '폭동'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해온 사람으로 대다수의 국민으로부터 역사인식의 편향성을 비판받고 있는 교학사 고등학교한국교과서의 저자"라며 "이런 사람을 어떻게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기관에 이사로 선임 할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

이어 "이 같은 금번 이사선임은 교육 관련법 정신을 위배함을 물론 구성원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밀실행정의 표본이고 이사회의 갑질"이라고 거세게 항의했다.

또 "제주도민과 제주교육에 대한 폭거일 뿐"이라며 "금번 사태를 유발한 책임을 물어 기존의 이사 전원을 해임하고, 대학구성원들과 도민의 염원을 받아들여 민주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새로이 이사진을 구성해달라고"촉구했다.

이들은 이사 전원이 해임되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제주국제대학교 교비로 만든 부속 유치원을 무관한 법인 유치원을 변경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제주국제대학교 부속 유치원은 전 비리재단의 대학교비를 횡령해 만든 제주국제대학교의 교육용 재산이고 그 건물의 용도는 대학의 실습동인데, 학교법인이 2017년 법인의 재산으로 변경하고, 2019년에는 유치원 2개 건물 중 한 동을 교육용재산에서 수익용재산으로 용도변경 한 후 유치원으로 이름조차 대학과 무관한 동원유치원으로 변경했다는 것.

이에 이들은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해임사유에 해당된다"며 "철저한 조사와 일벌백계의 강력한 처벌을 요청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제주국제대 대학구성원들은 "비리재단을 배불리기 위해서 대학 구성원을 희생시키는 것은 찬성할 수 없고, 이사회가 정상적인 대학경영의 의지만 있다면 먼저 학생모집을 위한 시설투자에 확보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는 40억을 선투자하고, 구상권을 청구해 반액인 50억이라도 반환받고 유치원을 적법하게 대학재산으로 돌려 놓는 정당한 조치부터 취해야 할 것"이라고 대학 정상화를 거듭 요청했다.

이와 관련 관할청인 제주도는 제주도민 전체를 모독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대학의 구성원이 되는 오명을 벗게 하는 상식에 맞는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오늘은 계기로 부당한 이사회의 횡포에 대한 저항을 시작한다"며 "비리재단과 투쟁해 제주도민의 자존심을 지키려는 우리대학을 지지해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