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제주국제대, 4·3 폄훼론자 이사 내정 '논란'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제주국제대, 이명희 이사 내정 철회하라" 촉구

제주4.3을 '폭동'이라고 표현해 왔던 이명희 공주대학교 역사교육과 교수가 제주국제대학교 이사로 내정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국제대 총학생회는 물론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주민자치연대 등 도내 40개 시민사회단체는 5일 성명을 내고 “제주국제대 동원교육학원은 4·3을 폭동이라고 망언한 이 교수의 이사 내정 즉가 철회를 촉구했다.

제주국제대의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은 지난 1일 이사회 8명 중 5명이 사임하자 후임 이사로 이명희 교수 등 3명을 선임했다.

이들 단체는 "이명희 교수는 평소 4·3 폭동론을 강조한 대표적인 4·3 폄훼론자라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명희 교수는 지난 2013년 집필한 교학사의 역사교과서에서 제주4.3을 '폭동'이라고 정의한 인물이다. 또 당시 제주4.3폭동 진압과정에서 많은 경찰과 우익인사가 살해당했고,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됐다고 기술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

이에 4.3유족회를 비롯한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문제가 된 이 교학사의 교과서 폐기를 요구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한 바 있다.

이들은 “동원교육학원 측이 이러한 반역사적 인식을 가진 인물을 학문의 전당에 발 불이게 할 수 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역사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야 할 학자로서 미래 인재양성을 위해 교육하는 학교현장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들단체는 “동원교육학원 측에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며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범도민적인 철회운동에 나설 것” 이라고 경고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