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2공항 발목잡는 보전지역 조례 개정 철회"제2공항 성산읍 추진위, 철회하지 않을 시 성난 민심의 저항에 부딪힐 것

제주 제2공항 성산읍 추진위원회(위원장 오병관)는 16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제2공항 발목잡는 보전지역관리조례 개정안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성산읍 추진위원회는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수립용역이 다음달로 예정된 시점에서 이번 관리보전 지역내 공항과 항만을 실치할 수 없도록 하는 조례개정안은 삼척동자가 보더라도 제주 제2공항 건설의 발목을 잡으려는 속셈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조례개정안을 발의한 홍명환 의원은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늘상 반대의 입장에 서왔음은 만천하가 아는 사실"이라면서 "우리는 어떤 경우라도 정치인들이 입법권을 내세워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도박을 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성산읍 추진위원회는 "우리는 지난번 분명히 지역민심을 외면하지 말고 조례개정안을 철회해 달라고 촉구하고 호소했다"면서 "그런데 또다시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할 수 잇는 조례개정안을 상정해 주민들을 우롱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결국 도민사회에 갈등을 뷰발시킨 것은 안전한 항공운항과 편의를 원하는 온 국민들의 공공의 적이 될 수 밖에 없다"면서 "제주의 미래와 가뜩이나 어려운 민생경제를 외면하는 정치인들은 정치인의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만약 제주의 환경을 보호할 명분으로 마련된 조례개정안이라면 제주 제2공항 건설 이후에 하면 우리는 백번 만번이라도 적극 지지할 것"이라며 "제주 제2공항에 딴지를 걸 목적이 아니라면 스스로 철회하는게 합당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성산읍 추진위원회는 "도의회는 보전관리지역 조례개정안을 즉각 철회하고,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제주 제2공항을 조속히 착공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정치인들은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정치적 도박을 하지말고, 더이상 도민사회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주2공항 찬성 2019-05-16 15:53:44

    홍명환의원...공부 좀 하고 조례 개정안 올리지..전문성 없이 한 건 해보겠다는건지..왜 늘상 부정적인 반대인가, 긍정적으로도 좀 생가해라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