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 도두하수처리장 현대화 탄력 기대도청 내 전담조직 신설…재원확보-주민공감대 형성 노력

도두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이 전담조직 신설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제주도는 상반기 정기인사를 통해 '제주(도두)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추진단'을 신설했다고 14일 밝혔다.

추진단은 행정5급을 포함해 4명으로 꾸려졌다.

동지역 하수처리와 악취문제 해결 및 무중단시공, 재원확보, 주민공감대 형성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한편 도두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은 2025년까지 1일 13만t에서 22만t으로 처리용량을 증설하게 된다.

기존 처리시설의 완전 지하화와 공원화 방식으로 추진되며, 철거대상 시설의 대체시설을 우선 시공, 가동한 후 기존시설을 철거해 다음단계 부지를 확보하는 방식으로 무 중단 공사기법을 도입한다.

총사업비는 3887억원으로 이 중 하수처리시설 증설(9만t/일)에 대한 사업비 954억원만 국비가 확보된 상황이다.

이에 제주도는 추가 국고지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올해 사업비 67억원을 투입해 건설사업관리(CM) 및 환경영향평가 용역 등을 상반기내 추진하고, 설계시공 일관방식(턴키)으로 지역 업체 참여 보장 및 사업기간 단축을 도모한다.

아울러 주민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행정부지사 총괄, 상하수도본부장이 단장을 맡아 제주(도두) 하수처리장 현대화 추진 종합기획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10월부터 총 23명(주민대표 13명, 전문가 8명, 행정 2명)으로 구성된 현대화 추진위원회를 통해 매월 정례간담회 등 주민과의 상생방안을 마련 중이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