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추석물가 '빨간불', 제주도 대책마련 분주13일 물가안정 대책회의…32개 품목 중점관리품목 지정

폭염과 태풍등의 영향으로 올해 추석물가에 '빨간불'이 켜진 가운데 제주도가 대책마련에 분주한 모양세다.

제주도는 13일 도청 탐라홀에서 한국은행, 통계청, 농·수·축협, 소비자단체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명절 대비 물가안정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올 여름 장기간의 폭염과 전국을 덮친 태풍 '솔릭' 등의 영향으로 추석 물가가 요동치고 있는 상황이다.

제주상공회의소가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을 조사한 결과 23만9160원으로 전년 대비 10.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내달 7일까지 물가관리 특별대책기간으로 설정하고 농축수산물 16개 품목, 생필품 14개 품목, 개인서비스 2개 품목 등 32개 품목을 추석명절 중점관리품목으로 지정하고 성수품 수급상황과 가격동향 등 물가모니터링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원산지 표시 이행여부, 담합에 의한 가격인상, 가격표시제 이행여부 등 불공정거래 중점 지도단속을 통해 유통질서의 안전화를 확립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오는 14일에는 도, 행정시, 사넙통상자원부 등 3개 부처 및 소비자원과 함께 대형마트, 상점가.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가격표시제 이행실태 합동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전통시장 이용활성화 및 홍보 캠페인, 할인행사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허법률 도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극심한 폭염 등으로 농산물 수급 상황이 우려되고 있다"며 "물가관련 유관기관, 단체, 업체와 유기적이고 능동적인 협조체제로 수급상황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