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일반기획현장
현업부서 배제, 제주시 정기인사 '파열음'쓰레기·축산악취 등 결원 속출…건축부서 전문직 이탈 심화

민선7기 첫 정기인사가 단행된 가운데 제주시 지역 최대 현안인 쓰레기와 축산악취, 건축 등 현업부서들에 결원과 전문직 배제 등으로 파열음이 일고 있다.

28일 단행된 제주시 정기인사 규모는 승진 143명, 전보 416명 등 559명이다.

인사와 관련 제주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교통·주차·에너지 등 당면 현안문제의 해결을 위한 적임자를 배치하는데 고심했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단행된 인사를 보면 쓰레기와 축산악취, 건축 등 현업부서들은 사실상 인사원칙에서 배제됐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우선 생활환경과의 경우 도로 전출, 승진, 부서이동 등으로 5명이 나간데 반해, 보충된 인원은 3명에 불과하며 2명의 결원이 생겼다.

환경관리과 역시 사정은 별반 다를게 없다.

악취관리지역 등 현안이 산적하며 환경직 인원 충원이 필요한데 반해 일반 행정직이 보충되며 부서 사기를 저하시키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종전 9명이던 환경직에서 1명은 일반 행정으로 교체됐으며, 2명이 휴직과 사직 등을 희망하며 결원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건축부서도 인원배치의 부적절함을 호소하고 있다. 건축과 건축행정계의 경우 계속해서 늘어나는 오피스텔 업무 등으로 인해 시설직에 잔뼈가 굵은 직원이 필요했던 상황.

당초 있던 6급과 7급 고참 시설직원이 빠진 자리를 7급 및 신규 직원이 보충했으며, 부족한 시설직 직원마저 동지역으로 보내는 인사가 이뤄졌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읍·면 지역의 경우 건축인허가 등으로 시설직 직원이 필요하지만, 동지역의 건축 인허가는 본청에서 처리하고 있어 별도의 시설직 직원이 필요하지 않다는게 공무원 내부의 설명이다.

여기에 당초 인사규모가 적을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전보기간(2년)이 차지 않은 직원들의 이동도 이뤄졌으며, 인사고충과는 상관없이 도서지역으로 보내는 등 곳곳에서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공직내부에서는 "적어도 현업부서 전문직 우대 및 결원이 생기면 안되는 것 아니냐"며 "사무분장을 해야 하는데 막막한 실정이다"고 볼멘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