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중국 공안 옷까지 입었는데 강도질 ‘실패’제주서부경찰서, 중국인 20대 ‘강도 예비혐의’ 구속
경찰이 압수한 증거품. / 사진=제주서부경찰서.

제주경찰이 중국인 20대 남성을 강도 예비혐의로 구속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금품강취 등을 목적으로 제주에 들어와 제주시내 한 호텔에 중국 공안복장과 유사하게 입고 들어가 객실문을 노크하며 범행대상을 물색하다 실패한 A씨(24)를 강도예비 혐의로 22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범행에 사용할 중국 공안과 유사한 복장과, 흉기 등을 중국에서 사전에 준비(중국내 인터넷 구매)해 지난 9일 입국해 같은날 오후 9시 15분쯤 제주시 한 호텔 비상계단에서 미리 준비한 중국공안과 유사한 복장으로 갈아입고, 객실을 돌아다니면서 객실문을 노크했으나 아무도 나오지 않아 범행을 포기하고 출국했다.

하지만 A씨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19일 오후 6시50분쯤 제주시 또 다른 호텔에 같은 방법으로 침입해 범행대상을 물색하러 다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형사들에게 오후 11시30분쯤 붙잡혔다. 경찰은 인근 건물 지하에서 공안복장을 발견, 압수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자백했다. 하지만 경찰은 추가 범행이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로 확인할 예정이다.

강성윤 제주서부경찰서 형사과장은 “경찰에서는 외국인 강력범죄에 대응해 4월27일부터 6월 30일까지 형사, 외사, 생안 등 관련기능 및 유관기관이 합동으로 불법무기 소지 등에 대한 단속 등 특별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사건발생시는 초동단계부터 가용경력을 최대 투입, 집중적인 수사활동을 전개해 반드시 검거, 엄정조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현재까지 총 2회 걸쳐 미등록외국인 등 총 53명을 단속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