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사회 메인_포토뉴스
침몰 고속정 인양작업

▲ 지난달 10일 제주 앞바다에서 어선과 충돌해 침몰한 해군 고속정 참수리 295호(159t) 대한 인양작업이 시작된 5일 제주시 용담해안도로에 모인 시민들이 인양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박민호 기자
▲ 지난달 10일 제주 앞바다에서 어선과 충돌해 침몰한 해군 고속정 참수리 295호(159t) 대한 인양작업이 시작된 가운데 침몰 26일만에 참수리 295호가 수면위로 올라오고 있다. 박민호 기자
▲ 지난달 10일 제주 앞바다에서 어선과 충돌해 침몰한 해군 고속정 참수리 295호(159t) 대한 인양작업이 시작된 가운데 침몰 26일만에 참수리 295호가 수면위로 올라오고 있다. 박민호 기자
▲ 지난달 10일 제주 앞바다에서 어선과 충돌해 침몰한 해군 고속정 참수리 295호(159t) 대한 인양작업이 시작된 가운데 해군관계자들이 함정 내부를 수색하기 위해 진입하고 있다. 박민호 기자
▲ 지난달 10일 제주 앞바다에서 어선과 충돌해 침몰한 해군 고속정 참수리 295호(159t) 대한 인양작업이 시작된 가운데 침몰 함정과 같은급의 참수리 265호가 취재진들 사이로 지나고 있다. 박민호 기자
▲ 4일 저녁 제주 앞바다에서 침몰한 해군 고속정의 인양을 맡은 민간업체가 해상크레인과 침몰 고속정간 체인을 연결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박민호 기자
▲ 4일 밤 제주 앞바다에서 침몰한 해군 고속정의 인양을 맡은 민간업체가 해상크레인과 침몰 고속정간 체인을 연결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박민호 기자
▲ 지난 밤 제주 앞바다에서 침몰한 해군 고속정의 인양을 맡은 민간업체가 체인 3개를 해상크레인에 연결한 가운데 5일 오전 막바지 인양 작업을 벌이고 있다.박민호 기자

박민호 기자  mino@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