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도민광장 열린광장
제주에서 열리는 한국민영방송 축제17일, 제주 라마다호텔서 '한국민영방송의 날 기념식' 개최

한국민영방송협회(회장 박정훈)는 17일 오후 5시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2층 라마다볼룸)에서 '2018 한국민영방송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1990년 SBS를 시작으로 해 2002년 JIBS 개국으로 완성된 민영방송 네트워크는 매년 4월 우수작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으며 올해는 제주에서 처음으로 기념식과 시상식이 열린다.

올해의 대상은 UBC 울산방송의 창사 20주년 특집다큐 '태화강 다리 위의 인문학(연출 정항기)'이 차지했고 최우수상은 KBC 특집다큐 '옥매산 그 아픔을 넘어(연출 신종문)'가, 우수상은 JIBS 특집다큐 '로컬푸드, 미래를 바꾸다(연출 문상식)' 등 3편이 선정됐다.

이 밖에도 네트워크 기자상과 기술상, 공로상도 함께 시상하게 된다.

또 기념식에 앞서 민영방송 사장단 회의, 기술협의회, 정책협의회, 편성협의회를 개최해 급변하는 방송시장에 대한 대응 방안과, 민영방송 발전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민영방송협회는 2003년 발족된 단체로, SBS, KNN, 대구방송, 광주방송, 대전방송, 전주방송, 청주방송, 울산방송, 강원민방, JIBS 등 10개 민영방송이 가입돼 있다.

송민경 기자  aslrud7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