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고은영, "전기차 보조금 축소 자전거 확대"고 예비후보, 자전거 이용 일상화 교통정책 발표
고은영 예비후보.

고은영 녹색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전기자동차 지원정책을 축소하고 자전거 이용이 일상화 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긴 교통정책을 발표했다.

11일 고 예비후보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 자전거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가 지난 2006년 제정됐다. 하지만 도민들이 일상 교통 수단으로 자전거를 사용하는 경우를 만나기는 쉽지 않다는 것이 고 예비후보 측 주장이다.

제주시는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 하기 위해 지난 2011년 4억4700만원을 들여 탐라도서관과 제주아트센터 등 신제주지역 6개소에 공공자전거 무인정거장을 설치, 대여사업을 추진했고 2017년에 무인정거장 5곳을 추가 설치했다. 또한 대여시스템도 기존 회원가입 방식에서 휴대전화 앱을 이용해 현장에서 승인받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하지만 이용 실적은 2011년 2705건에서 2012년 3258건, 2013년 3238건, 2014년 3894건, 2015년 4147건, 2017년 2797건, 2017년 4465건으로 지난 4년간 하루 평균 이용률이 10여건 수준에 그치고 있다는 언론보도 내용을 인용해 고 예비후보는 밝혔다.

고 예비후보는 이를 두고 "시외곽 지역이 아닌 제주시에는 자전거 도로가 제대로 확보돼 있지 않은 사정인데 최근 제주지역 대중교통체계 개편 과정에서 시내 주요 도로변 자전거도로 폭이 크게 줄어들거나 사라진 점은 자전거 이용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공공자전거 무인정거장 사이 거리가 너무 멀고 경사가 심한 제주지형도 자전거 이용을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고 예비후보는 제주도가 '카본프리아일랜드'를 내세우며 전기차 구입에 예산 수천억원을 쏟아 붓고 있지만 도민 건강과 환경을 지키고 수천억원으로 추정되는 교통 혼잡비용을 줄일 수 있는 자전거 정책에는 사실상 명맥만 유지시키고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따라 고 예비후보는 도로 다이어트를 통한 자전거 전용차로 확충(기존 3차선 이상 도로 가운데 1개 차선을 자전거 전용도로로 변경 및 도심내 주행속도 10km/h 하향조절), 임기내 공영 자전거 정거장 100개소 확충, 전기 자전거 구입 보조금 지급, 자전거 등록제 시행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고은영 예비후보는 "자전거는 가장 친환경적인 녹색 교통 수단으로 ‘청정’ 제주로 가기 위해서 어떤교통 수단보다 역점을 두어야 하는 수단"이라며 "하지만 제주도 현실은 자전거 이용을 불편하게 한다. 자전거 도로는 부실하고 자전거 이용자 안전도 취약하다. 2011년 시작한 자전거 스테이션은 2018년 현재 11개소로, 인구 107만인 창원의 5%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게다가 최근 제주지역 대중교통체계 개편 과정에서 자전거 환경은 더욱 열악해졌다"고 자전거 정책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