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광장 사업 “차기 도정으로 넘겨라”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임명 시장의 한건주의식 진의 의심”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제주시가 추진하려는 제주광장 사업은 차기 도정으로 넘기라”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위원장 김방훈)은 7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4일 고경실 제주시장은 제주광장 조성 및 통합청사 신축 구상안을 발표했다”며 “서울시청사 앞 서울광장에 버금가는 규모의 제주광장을 중심으로 한 이 구상안은 6기 도정 말기인 현 시점에서 논의하는 것이 적절한 가를 먼저 살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시민에 의해 선출된 민선시장이 아닌, 도지사에 의해 임명된 임명시장이 도의회의 논의와 민의의 의견수렴도 없이 한건주의식으로 7개월여 남은 잔여 임기 기간 동안에 추진하겠다는 것은 그 진의를 의심할 수 밖에 없다”는 시각을 견지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사업비만도 500억이 넘는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만큼 도의회의 동의절차 등을 거쳐야 사는 사업”이라며 “사전에 도의회와의 논의는 필수적인 사안임에도 시장이 독단적으로 공식 발표에 이르게 된 것이 시장 개인의 뜻인지 원희룡 도정의 의중인지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도의회는 도민의 민의를 대변하고 행정을 견제하는 기관으로 이 사안에 대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이미 교통문제와 요일제 쓰레기배출 문제 등 정책적으로 민심을 잃어가고 있는 제주도정이 이번의 제주광장 조성 및 통합청사 신축구상안이 보여주기식 정치적 의도를 갖고 있는 것이라면 도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또 “구상안이 졸속이라는 것은 제주시가 보도자료에 밝힌 민원인대상 설문조사(204명)와 제주연구원의 기초연구에 바탕을 둔 것으로 밝히고 있어 심도있는 구상안이 아닌 급조된 구상안임을 짐작하게 한다”며 “서울시의 면적에 버금가는 거창한 제주광장이 지금 시점에서 거론되고 시정의 책임자가 발표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에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모든 것을 다 채우겠다는 정치적 사욕이 있는 것이라면 조금 더디더라도 여지를 남겨두는 행정, 논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나가는 정책이 되어야 한다”며 “이런 점에서 제주광장 조성 및 통합청사 신축구상안은 차기 도정에서 거론되고 논의되는 게 마땅하다”고 주문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야생마 2017-12-07 15:19:23

    지당한 말씀임니다.
    꼭 도민과 의회 논의를 걸쳐서 서서히 진행해도 될듯 합니다.
    자유한국당 새롭게변화해서 옛 보수정당으로 거듭나길 희망합니다.
    진보50%알파 =보수50%알파 일때 대한민국 모두가 살기좋은나라유지!
    명심 또 명심해야 될때라 본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