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벼룩의 간을 꺼내먹지...” 중국인 ‘덜미’미등록 중국인 2명, 서귀포서 해녀 채취 소라 훔쳐 ‘쇠고랑’
소라를 훔치고 있는 중국인들. / 사진=서귀포해경.

제주 해녀가 채취한 소라를 훔친 중국인들이 구속됐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4일 오전 서귀포시 모 어촌계 식당 앞에서 소라 등을 훔친 중국인 류모씨(44)와 왕모씨(34)를 특수절도 혐의로 붙잡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9일 오전 10시 30분쯤 서귀포시 모 어촌계 식당 앞 해안가에서 소라 10kg(시가 15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다. 이 과정에서 류씨는 현장에서 해녀들에게 붙잡혔으나 왕씨는 도주했다.

해경은 사건발생 당일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사건 발생 주변 폐쇄회로(CCTV)를 이용해 도주한 피의자 왕씨를 붙잡기 위한 작전을 펼쳤다.

도주한 왕씨는 신고 접수 약 9시간만인 지난달 29일 저녁 10시 20분쯤 주거지에서 긴급 체포됐다.

경찰 수사결과 류씨는 지난 2014년 7월, 왕씨는 2015년 4월에 관광비자를 받고 제주도에 입국한 미등록외국인(불법체류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해녀들이 해산물을 채취한 후 가까운 해안가에 보관한다는 사실을 알고 사전에 공모한 후 이번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제주 해녀의 경우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추운 겨울철 생계를 위해 열심히 바다에서 해산물을 채취하고 있다”며 “이처럼 생계형 어민을 대상으로 벌이는 절도사범에 대해서는 강력히 처벌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