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김만덕 부친 묘 동자석 절도범 ‘쇠고랑’경찰, 묘지 동자석 전문 절도범 7명 붙잡아 3명 구속
지난해부터 36차례 걸쳐 1억9천만원 상당 훔쳐 반출
절도범들이 훔친 동자석들.

제주도내 전역을 돌며 동자석 등 총 131점을 훔쳐 팔아치운 일당이 구속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 9일부터 9월까지 도내 전역을 돌며 총 36차례에 걸쳐 묘지 동자석 총 131점, 1억90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로 3명을 붙잡아 구속하고, 장물운반 및 및 장물취득한 혐의로 골동품업자 등 4명(운반책 1명, 골동품업자 3명)을 불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구속된 A(41세),B(47세),C(43세)씨 등 3명은 지난해 7월 25일쯤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 소재 의녀반수 김만덕 아버지의 묘지에서 동자석 3쌍 6기 등을 비롯 제주지역에서 총 23회, 동자석 등 총 69점을 절훔친 혐의다.

절도범들이 훔친 동자석들.

또한 지난해 8월 중순경 서귀포시 성산읍 K씨 문중묘지에서 동자석 4기 등 서귀포지역에서 총 11회, 동자석 등 62점을 훔쳤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운반책 D(61)씨는 차량을 이용 동자석을 골동품 업자에게 운반한 혐의, 골동품업자 E(62),F(56,여),G(58,여)는 장물인 정(情)을 알면서 수회 또는 수십회에 걸쳐 동자석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과 동부, 서귀포경찰서는 공조를 통해 범인들을 붙잡았다.

양수진 제주지방경찰청 강력계장은 “일부 피해 동자석 등 육지부로 반출된 정황을 잡고, 계속 추적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동자석 도난방지를 위해 평소 사진촬영을 해두고, 피해발생시 신속히 신고하는 등 관리자의 각별한 주의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