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동부하수처리장 찾는 외국인 ‘부쩍’제주도 상하수도본부, 섬국가 피지 베트남 중국 태국 등 방문
최근 제주 동부하수처리장을 찾는 외국인들의 발길이 늘고 있다.

제주지역 하수처리 실태를 배우려는 외국인들의 발길이 늘고 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본부장 강창석)는 12일 “최근들어 제주 하수처리실태를 배우려는 외국인들의 방문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태평양 연안의 섬국가 피지, 키리바시, 나우루, 사모아, 솔로몬, 통가, 투발루 등 7개국 수자원분야 공무원 13명이 구좌읍 월정리 소재 동부하수처리장을 방문해 하수처리과정을 직접 보고 배워 갔다.

이외에도 베트남, 중국, 태국 등 50여명의 하수처리 관계자 뿐만 아니라 부천시 옥일동 주민 45명, 국제대학교 부속 유치원생 80여명 등 226명이 하수처리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제주 동부하수처리장을 찾는 외국인들의 발길이 늘고 있다.

도는 아직까지는 노후된 하수처리시설로 인한 부정적 인식이 부각되어 있으나, 최근에 설치된 하수처리시설은 우리 생활에 꼭 필요한 시설로써 친환경적이며, 탈취설비를 개선하고 악취발생을 최소화하는 처리 방법을 모색해 선진하수처리시설로 나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 상하수도본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하수처리장 시설이 노후되기 전 시설 개량·개선 등 예방적 관리를 통해 모범적으로 하수처리를 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