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
시설 퇴소한 아동 ‘자립생활관’ 추진제주도, 49억원 들여 도두동에 2019년 2월에 개소
최대 70명까지 생활…사회복지법인 삼인원이 운영

시설보호를 퇴소하거나 가정위탁보호가 종료된 아동들의 주거문제 등 어려움을 돕기 위한 자립지원시설이 신축된다.

제주도는 12일 “국비 16억원과 도비 19억5000만원, 운영법인 13억5000만원 등 모두 49억원을 들여 제주시 월랑로 95(도두동)에 자립지원시설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내년 착공해 오는 2019년 2월 개소한다는 계획이다.

대지 2872㎡에 건축 연면적 2221.42㎡ 내외로 남자 생활관 18실과 여자 생활관 16실 규모의 2개동으로 최대 70명까지 생활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춰 사회복지법인 삼인원에서 운영하게 된다.

자립지원시설 입소 대상자는 아동복지시설을 퇴소한 아동과 가정위탁보호가 끝난 요보호 아동 중 입소를 희망하는 아동으로 입소자는 24세까지 이용할 수 있다.

도내 아동복지시설과 가정위탁보호아동은 500여명으로, 이들 중 매년 아동복지시설 퇴소는 15명, 가정위탁보호 종결 아동은 40여명 내외이다.

이들은 자립지원 정착금과 아동발달지원 계좌를 통해 자립을 위한 목돈을 마련하고 있지만 그 돈의 대부분은 주거비로 쓰여지고 있어 취업을 하더라도 실제 자립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도는 이같은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일환으로 이번에 자립지원시설 신축에 나서고 있다.

도 관계자는 “자립생활관 신축이 완료되면 이들에게 안정된 주거 공간과 금융교육, 직업체험 등 맞춤형 자립지원컨설팅을 통해 사회진출에 따른 현장 경험과 전문적인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