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좌승훈칼럼
민심 잡기? 제대로 민심 읽기가 먼저다6·13 도지사 선거 입지자 윤곽…추석 민심 촉각

[좌승훈 칼럼] 역대 최장 기간이다. 10일 간의 추석 연휴를 두고 하는 말이다. 내년 6・13 지방선거(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의 '민심 잡기'도 분주해졌다.

정치권은 추석 연휴가 끝나면 8개월 앞으로 다가온 내년 지방선거 준비에 돌입한다. 따라서 이번 추석 연휴는 지방선거의 승패를 가늠할 1차 변곡점이 될 듯하다.

도지사, 교육감, 도의원 선거 입지자들도 연휴 동안 바닥 민심을 통해 자신의 경쟁력을 확인하고, 경쟁 예상자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울 것이다.

일부 입지자들은 명절 민심을 의식해 아예 지역민심의 최일선인 전통시장, 저소득 계층,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하는 등 공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명절 인사나 건강 기원을 담은 문자 메시지도 곳곳에서 날아온다. 이중에는 안면 없는 분의 뜬금없는 문자 메시지도 있다. 내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맘이 썩 편치 않다.

가장 큰 관심사인 도지사 후보군도 자천타천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재선 의지를 밝힌 원희룡 지사는 바른정당 단독 후보가 될 가능성이 크다.

1995년 제1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이후, 그동안 제주에서 도지사 선거를 7차례(2004년 보궐선거 포함) 치르는 동안, 연임에 성공한 도지사는 우근민 지사와 김태환 지사 2명이다.

더욱이 이번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5당 구도로 치러진다.

그렇지 않아도 지난 대선에서 제주지역 득표율은 민주당(문재인) 45.51%-국민의당(안철수) 20.90%-자유한국당(홍준표) 18.27%-정의당(심상정) 8.51%-바른정당(유승민) 6.11% 순이었다.

바른정당의 경우, 현직 지사에 13명의 도의원(더불어민주당 16명, 자유한국당 5명, 무소속 2명, 교육의원 5명)이 포진하고 있음에도, 당시 유승민 후보(바른정당)가 심상정 후보(정의당)보다 오히려 낮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의 표 결집력도 확인했다.

게다가 기존의 다당제의 뿌리가 깊지 않다보니. 향후 당 통합론이나 선거 연대가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 당 통합론・선거 연대 변수…3~4파전 예상

더불어민주당에서는 3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우남 제주도당 위원장(62)과 제주도의회 의장을 지낸 문대림 대통령비서실 제도개선 비서관실 비서관(52)의 출마가 유력하다.

또한 4선 국회의원인 강창일 의원(65)과 고희범 전 민주당 도당위원장(64), 4선 도의원을 지낸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56) 등도 거론되고 있다.

힘 있는 여당 후보론을 내세우고 있는 더불어 민주당은 후보군 면면을 볼 때 본 선거보다 경선이 더 치열할 것이라는 말도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2015년 12월~2017년 6월까지 원희룡 도정에서 정무부지사를 지낸 김방훈 제주도당 위원장(63)이 일찌감치 출마 의지를 밝힌 가운데, 김용철 회계사(51)도 출마의향을 밝힌 상태다.

국민의당에서는 장성철 제주도당 위원장(50)과 강상주 전 서귀포시장(63)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이밖에도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68), 김택남 천마그룹 회장(58)과 김한욱 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69), 오홍식 적십자사 제주도지사 회장(63) 등도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 상태대로라면 향후 2차 변곡점인 설 민심과 각 정당의 경선 과정을 거치면서, 원희룡 지사를 포함해 3파전, 4파전의 구도가 예상된다는 게 지방정가의 분석이다.

# 제주지역 현안 산적, 해법과 구체성 필요

그러나 이는 정치권의 행보와 달리 민심은 싸늘한 것 같다. 올 추석 민심의 화두는 단연 먹고사는 민생 문제로 귀결된다.

지금 민생은 정치권의 제 논에 물대기 식 해석이 아니라, 현안에 대한 해법과 구체성을 바라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제2공항을 비롯해 각종 개발사업 추진에 따른 갈등 해결, 대중교통체계 개편, 축산분뇨 무단 배출, 노지감귤 출하 대책, 상수도 공급난・하수도 처리난,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 땅값・집값 폭등 등 민생 현안이 산적해 있다.

좌승훈 주필.

따라서 이번 추석 연휴 동안 정치권과 입지자들이 해야 할 일은 민심 잡기가 아니라, 제대로 민심 읽기여야 한다.

정치권은 아무리 선거가 중요하다고 해도 먹고사는 문제부터 해결하는데 힘을 써 줄 것을 당부한다.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한다면, 결국 유권자들의 심판을 각오해야 한다.

좌승훈 주필  domi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