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모스크바 영화제 ‘보통사람’ 제주 상영회제주영상위원회, 제주출신 김봉한 감독 초청 감독과의 대화
보통사람 포스터.

제주영상위원회는 오는 19일 오후 7시 영화문화예술센터(메가박스 제주점 7층)에서 제주 출신 김봉한 영화감독의 영화 ‘보통사람’ 초청 상영회를 연다고 밝혔다.

영화 <보통사람>은 지난 6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39회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AC) 특별상과 남우주연상(손현주)을 수상 했으며 하와이영화제, 프랑크푸르트영화제 및 파리영화제에 연이어 공식 초청받는 등 유수의 국제영화제로부터 주목을 받는 작품이다.

이 영화는 군사독재가 절정에 달한 1980년대 후반, 보통의 삶을 꿈꾸며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손현주 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이로 인해 안기부 실장 규남(장혁 분)이 주도하는 은밀한 공작에 자신도 모르는 사이 깊숙이 가담하게 되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이다.

영화 상영 후에는 강은미 시인의 진행으로 김봉한 감독과 함께 영화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도 함께 마련한다.

상영회 참석은 15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영화문화예술센터 홈페이지와 전화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