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메인_포토뉴스
한라산 고산초원 여름 야생화 ‘활짝’찜통 무더위속 나비 등 날아들어 탐방객들 맞이
호장군의 꿀을 먹는 가락지 나비.

한라산 고산 초원을 여름 야생화가 꽃을 피우며 탐방객들의 피로를 날려주고 있다.

한라산국립공원(소장 오경찬)은 “여느 해보다 심한 가뭄과 찜통 더위에도 한라산 고산초원의 여름 야생화가 꽃을 피우고 아고산대 나비가 날아와 땀으로 얼룩진 탐방객들을 맞고 있다”고 전했다.

윗세오름을 중심으로 만세동산과 선작지왓 일대에는 남방한계종 중 난과 식물인 손바닥난초를 시작으로 국내에선 한라산에서만 볼 수 있는 구름떡쑥, 제주달구지풀, 바늘엉겅퀴와 여름을 대표하는 야생화인 타래난초, 호장근, 금방망이, 흰여로 등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구름떡 쑥.

또한 우리나라 천연기념물(제458호)이면서 환경부 멸종위기Ⅰ급 야생동물로 지정·보호되고 있는 산굴뚝나비와 한라산 1200m 이상의 아고산대에서 생활하는 산꼬마부전나비, 가락지나비, 눈많은그늘나비가 여름야생화의 꽃꿀을 먹거나 휴식을 취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특히 녹화마대를 이용해 훼손지 복구사업을 벌였던 사제비동산과 윗세오름 대피소 일대에는 토양 안정화가 진행되면서 초본류가 자라나, 아고산대 나비류들이 찾아들고 있다.

손바닥 난초.
가락지 나비.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