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뿔난 금악주민들, "악취 대책 시행하라"19일 제주시청서 항의집회…조례개정, 무허가돈사 철거 촉구

도내 최대의 양돈 밀집지역 한림읍 금악리 주민들이 악취대책의 즉각적인 시행을 촉구했다.

금악리 청년회와 부녀회원 60여명은 19일 오후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양돈악취 근절'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현재 제주지역 전체 양돈농가 300농가(55만두) 중 27%인 62농가(15만두)가 금악리에 집중돼있다"며 "악취로 지역주민 생활불편 및 지가하락·서부지역 관광산업의 저해 요인등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과 10년사이에 금악리 양돈농가는 2배 가량 증가했다"며 "지금도 현대화사업/무허가양성화 등의 명분으로 공공연하게 증축이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하고 양돈악취 개선을 요구했지만, 행정은 양돈산업을 전략적으로 진흥시키는 정책만을 추진하고 있다"며 "금악리 주민도 제주시민이고 제주도 도민이다"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금악리 양돈 사업장 환경 실태조사의 시행 및 악취 배출허용기준 위반 사업장 처분 강화 ▲무허가 돈사의 즉각 철거 ▲악취방지 시설 24시간 가동 의무화 ▲악취 허용기준 조례 강화 및 개정 ▲행정의 양돈장의 신·증축 불허 등을 촉구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구제역 2017-05-20 12:20:37

    외지돈육의 제주반입을 금지하는이유 는 구제역의 도내감염을 막고자함인데 ,
    참고로 지난해 유행했던 구제역과 돼지콜레라는 아이러니하게도 제주에서 처음발생하여 확산되다 끝난것으로 기억된다
    이런사실을 미루어볼때 , 반입금지의 이유는 그의미가 타당하다고 볼수없고, 현재의
    금수조치는 특정업체의 이익만을 고려하였다.고 볼수밖에없다 따라서 제주도민이 평등하게 누려야할 공정거래법에 저촉된다 할것이므로 마땅히 폐지되어야 함이옳다.
    또한 수십년간 폭리를 취해온 과정과 축사불법 증,개축 에관하여도 전수조사하여 철저히들여다볼 필요가 있음을 상기한다   삭제

      답글 입력
    • 양심선언 2017-05-19 22:21:57

      외지(육지)돈육의 도내반입을 말같쟎은 이유로 철저히막고있음으로써 양돈업자의 폭리를취하게 하고있는 , 의심의여지가 다분한 제주의 잘못된행정 행태가 오늘날 축사가 기하학 적으로 늘어나게하는 결과를 만들었다.
      육지돈육이 반입되고 가격이 육지와평준화되면 축사는 저절로 줄게될것이다
      너무나 의심스러운 돈육반입금지행정 에 대하여 특별수사라도 해봐야 되는것아닐까 한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